사회 > 사회일반

40대 가장·자폐 아들, 모텔서 숨진채 발견…유서 남겨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2-21 11:48:59
퇴실시간 지나 관리인 확인 방문 뒤 신고
아들 숨지게 한 후 스스로 목숨 끊은 듯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안채원 기자 = 서울 동작경찰서는 지난 19일 서울 동작구 한 모텔에서 A(47)씨와 자폐증을 앓던 아들 B(17)군이 숨진 채 발견됐다고 2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최초 신고자인 모텔 관리인은 전날 입실한 A씨가 퇴실시간이 지나서도 나오지 않자 확인차 객실을 찾았다가 두 사람을 발견했다. A씨가 남긴 유서에는 최근 사기를 당해 경제적으로 힘들다는 내용과 함께 자폐 아들을 부양하는 것에 대한 어려움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아내에게 '먼저 가서 미안하다'는 말도 남겼다.

B군에게는 외상 흔적이 없었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부검 결과 질식사로 추측된다는 소견을 내놨다.

경찰은 A씨가 B군을 숨지게 한 뒤 자신도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A씨 아내를 통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수사 중이다.

 newki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