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북미 의제협상 숨 고르기? 오전 만남 無…의전·경호팀은 분주(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2-24 13:38:55
비건 외출, 김혁철은 숙소에…美 실무진 10여명 호텔 나서
北 김창선·박철, 회담 장소 유력 소피텔 메트로폴 재점검
北 수송기 Ⅱ-76 하노이 도착…김정은 차량 등 운송 관측
associate_pic
【하노이(베트남)=뉴시스】 전진환 기자 = 북미정상회담을 사흘 앞둔 24일 오전(현지시각) 김창선 북한 국무위원회 부장이 베트남 하노이 숙소인 영빈관에서 전화통화를 하며 나오고 있다. 오른쪽은 박철 아태평화위 부위원장. 2019.02.24. amin2@newsis.com
【하노이(베트남)=뉴시스】김지훈 기자 = 북미 정상회담을 불과 사흘 앞둔 24일 의제 사전 협상은 잠시 숨 고르기에 들어간 모양새다.

반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26일 현지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의전·경호 실무 준비팀들은 분주하게 최종 점검에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

지난 사흘 간 마라톤 의제 협상을 진행했던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와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는 이날 오전 만남을 갖지 않고 있다. 매일 오전 9시(이하 현지시간)께 미국 측이 숙소로 사용하던 파르크호텔에서 만났던 것과는 다른 움직임이다.

김 특별대표는 오전 11시30분께까지 숙소로 사용하고 있는 베트남 정부 게스트하우스(영빈관)에 머물고 있다.

미국 측의 움직임도 어제와는 다른 모습이다. 이날 오전 8시16분께 비건 특별대표가 탑승한 차량이 파르크호텔을 빠져나갔다. 이어 오전 9시45분께 알렉스 웡 미 국무부 동아태국 부차관보 등 실무팀 10여명이 파르크호텔 로비로 나와 밴을 타고 떠났다. 간단한 짐을 들고 있던 이들은 "회담이 잘 되고 있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옅은 미소만 보였다.

미국 측 실무팀 중 엘리슨 후커 미국 백악관 한반도 보좌관과 웡 부차관보는 약 1시간 뒤 파르크 호텔로 돌아왔다. 이들은 회담 진행 상황 등을 묻는 취재진에 아무런 말도 하지 않았다.

associate_pic
【하노이(베트남)=뉴시스】고승민 기자 = 제2차 북미정상회담을 사흘 앞둔 24일 오전(현지시각) 베트남 하노이의 한 호텔에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함께 일하는 실무자들이 짐을 들고 호텔을 나서고 있다. 2019.02.24.kkssmm99@newsis.com
이런 가운데 북한 의전·경호 준비를 총괄하고 있는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은 오전 10시께 영빈관을 나와 회담 장소로 유력한 소피텔 메트로폴 호텔로 이동했다. 박철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아태평화위) 부위원장도 동행했다. 김 위원장 도착을 이틀 앞두고 회담장과 오·만찬장, 그리고 사진을 찍을 장소 등을 점검하기 위한 움직임으로 보인다.

북한 수송기도 이날 현지에 도착했다. 오전 10시30분께 하노이 노이바이 공항에 북한 수송기 Ⅱ-76(P-914) 1기가 착륙했다. 이 수송기의 운항거리는 5000㎞로 평양 순안공항에서 베트남은 물론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인도 등까지 차량 등 대형 물자를 수송할 수 있다. 김 위원장이 베트남에서 이용할 벤츠 차량을 싣고 왔을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 영빈관에서는 이날 오전 관계자들이 레드카펫을 꺼내 바닥에 깔았다가 다시 말아 넣기도 했다. 회담 등에 사용하기 위한 준비 작업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오는 26일 오전 전용열차를 타고 중국과 베트남의 접경지역인 랑선성 동당역에 도착할 전망이다. 김 위원장 전용열차는 지난 23일 오후 5시께 평양에서 출발, 같은 날 오후 10시께 북중 접경지역을 통과했다. 북한 의전·경호 실무팀은 김 위원장의 열차가 도착하기에 앞서 현지 최종 점검을 진행할 가능성도 있다.

 jikim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