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美언론 "북미, 영변 폐쇄·제재완화·평화선언 등 잠정 합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2-27 01:19:19

associate_pic
【하노이=신화/뉴시스】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제2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리는 베트남 하노이에 도착해 전용기에서 내리고 있다. 2019.02.27.

【서울=뉴시스】김혜경 기자 = 2차 북미 정상회담 북미 실무협상팀이 북한 영변 핵 시설 폐쇄 및 대북제재 일부 완화를 비롯해 한국전쟁 종식을 알리는 평화선언 체결, 북미 연락사무소 설치, 그리고 미군 유해 추가 송환 등에 잠정 합의했다고 미국 인터넷매체 복스(Vox)가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복스는 이날 북미 실무협상에 대해 잘 아는 익명의 소식통 3명을 인용해 이 같이 보도했다.

소식통들에 따르면 잠정 합의안에는 북한이 영변 핵시설에서 핵폭탄 원료 생산을 중단하고, 미국은 이에 대한 대가로 남북경협을 위한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일부를 완화하는 내용이 담겼다. 한 소식통은 영변 외에 다른 핵시설이 포함될 가능성도 있다고 했다.

또 한국전쟁 종식을 상징하는 평화선언 체결에도 합의가 이뤄졌다. 북미 양국에 연락사무소를 각각 설립하는 계획도 포함됐다. 이는 오랜 기간 지속된 북미 간 적대관계를 청산하고 국교정상화를 위한 첫 번째 구체적인 발걸음을 상징한다고 소식통은 설명했다. 

북한은 한국전쟁 중 자국에서 사망한 미군 유해의 추가 송환에도 동의했다고 한다. 송환될 미군 유해의 구체적 규모는 알려지지 않았다. 북한은 지난해 1차 북미 정상회담 이후 55명의 미군 유해를 송환한 바 있다.

이 매체는 위와 같은 잠정 합의안에 대해 소개하며,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얻는 것보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얻는 것이 더 많다고 평가했다. 다만 이 같은 잠정 합의안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 간 27∼28일 회담에서 크게 달라질 수 있다고 매체는 덧붙였다.

 chki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