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韓초미세먼지 OECD 회원국중 두번째로 '최악'…100개중 44개가 국내도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3-05 10:31:34
그린피스, 에어비주얼 '2018 세계 대기질 보고서' 분석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서울시는 5일 오전 1시를 기해 초미세먼지(PM-2.5) 경보를 발령한 가운데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바라본 여의도 일대가 뿌옇게 보이고 있다. 2019.03.05.

jc4321@newsis.com
【세종=뉴시스】임재희 기자 = 지난해 우리나라 초미세먼지(PM2.5) 농도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가운데 칠레에 이어 두 번째로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오염도가 높은 상위 100개 도시들 가운데서도 경기도 안성 등 국내 44개 도시가 이름을 올렸다.

5일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가 글로벌 대기오염 조사기관인 에어비주얼(AirVisual) '2018 세계 대기질 보고서'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전 세계 73개국 3000여개 도시 가운데 지난해 한국의 초미세먼지 농도는 24.01㎍/㎥로 27번째로 높았다.

세계 62개 국가 수도들 가운데 서울은 23.3㎍/㎥으로 역시 27위에 올랐다.

가장 높은 방글라데시(97㎍/㎥)나 12위인 중국(41.17㎍/㎥) 등보다는 낮았지만 범위를 OECD 32개 회원국(그리스, 덴마크, 라트비아, 슬로베니아는 모니터링 시스템 불충분으로 제외)으로 좁히면 전체 26위를 차지한 칠레(24.94㎍/㎥)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순위였다.

그러나 OECD 회원국 도시별로 초미세먼지 농도를 측정했을 땐 상위 100개 도시 중 44개 도시가 순위에 올라 회원국들 가운데 가장 많았다. 국내 도시들 가운데 경기도 안성이 13위로 가장 높았으며 강원도 원주, 전라북도 전주, 경기도 평택, 이천, 충청북도 청주, 경기도 시흥, 양주 등이 포함됐다.

연평균 초미세먼지 농도는 점차 좋아지고 있지만 대기정체 등 기후변화로 고농도 미세먼지 일수가 증가한 것이 높은 순위의 원인으로 지목된다.

실제 환경부 자료에 따르면 전국 대기질 모니터링을 시작한 2015년 26㎍/㎥에서 지난해 23㎍/㎥로 약 12% 감소하고 있다. 초미세먼지 농도가 15㎍/m³ 이하인 '좋음' 일수도 2015년 63일에서 2018년 127일로 2배 이상 증가했다.

문제는 고농도 미세먼지다.

2015년 수도권의 '매우 나쁨(76㎍/m³ 이상)' 일수는 하루도 없었지만 지난해에는 5일로 늘어났다. '나쁨(36~75㎍/m³)' 일수 역시 62일에서 72일로 대폭 증가했다. 평균적인 초미세먼지 농도는 감소했지만 수도권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내려질 정도의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일수는 되레 증가한 것이라고 그린피스는 분석했다.

대기환경 전문가인 우정헌 건국대학교 공과대학 기술융합공학과 교수는 "최근 증가하는 고농도 미세먼지 현상은 기후변화와도 관련이 높다"며 "고농도 현상은 기후변화로 인해 바람이 전반적으로 정체되는 현상이 발생할 때 국외 유입과 국내 배출원이 만나 발생하는 경향을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기후변화를 일으키는 원인은 주로 화석연료 사용으로 인한 복사강제력의 변화이며 그 영향은 매우 다양하고 크다. 이것이 온실가스 감축이 대기오염 물질 저감과 동시에 고려되어야 하는 이유"라고 덧붙였다.

실제 에어비주얼 보고서는 아시아 지역 내 초미세먼지 발생의 주요 원인으로 석탄 발전과 수송 부문의 화석연료(석유) 사용을 지적했다. 지난해 에너지통계연보에 따르면 한국의 수송 분야 석유 사용량은 꾸준히 증가해왔으며 석탄 소비 역시 증가세를 보였다.

그린피스 글로벌 대기오염 부서 손민우 캠페이너는 "대기오염은 한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인 현상으로 사람들의 안전과 보건과 직결돼있다"며 "한국이 세계보건기구 권고 기준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증가하는 화석연료의 사용을 절대적으로 줄여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국내 수송 부문에서의 화석연료 사용은 2015년 대비 7% 이상이 증가했고 석유 에너지 소비량 중 절반 이상인 58%가 도로 운송"이라며 "고농도 초미세먼지 현상이 서울과 수도권에 쏠린다는 점을 고려할 때 시민의 호흡권에 가까운 도로교통 오염원을 줄이는 것이 가장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limj@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