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수도권일반

"수원전투비행장 점진적 폐쇄해야" 국회 토론서 한목소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3-05 17:59:31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박다예 기자 = 5일 오후 2시 서울 영등포 국회의원회관에서 수원전투비행장 문제의 해법을 찾는 토론회가 열리고 있다. 2019.03.05 (사진 = 송옥주 의원실 제공)photo@newsis.com

【수원=뉴시스】박다예 기자 = 5일 국회에서 열린 '수원전투비행장 해법찾기' 토론회 패널들은 "비행장을 이전하지 말고 점진적으로 폐쇄해야 한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더불어민주당 송옥주(비례) 의원과 경기환경운동연합은 이날 오후 서울 영등포 국회의원회관에서 수원전투비행장 이전문제의 해법을 모색하는 토론회를 열었다.

토론 패널로 나선 김경호 뉴시스경기남부 취재국장과 허신학 윈저코리아컨설팅 이사, 홍진선 군공항이전반대 범시민대책위원장 등은 '비행장 이전'이 아닌 '점진적 폐쇄'를 추진해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김 국장은 "군공항 이전은 개발논리와 안보논리에 갇혀 있다. 이미 북한 군방비나 전쟁지속력 등으로 볼 때 대한민국을 이길 수 없다"며 "남북 평화의 시대에 걸맞게 점진적으로 수원공군기지는 폐쇄하거나 분산 배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사익은 공익을 위배하지 않는 선에서 추구해야 한다"며 "남의 불행에도 자신의 행복만 추구하는 군공항 이전보다 수원과 화성 시민 모두가 점진적 폐쇄 쪽으로 의견을 모아야 한다"고 했다.

허신학 이사는 "김진표(민주당·수원무) 의원은 비행장 이전 추진을 위해 법률 개정안을 제출해 수원시와 화성시 간 민민갈등을 초래했다"며 "편가르기 방식의 냉전주의 사고로 비행장 문제의 꼬인 실타래를 절대 풀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쪽이냐 저쪽이냐 비행장 소재에 치중하지 말고 점진적 폐쇄를 택해야 한다"며 "이와 함께 지자체 차원의 남북교류를 활성화하는 정책아젠다를 제시해야 한다"고 했다.

홍진선 위원장은 "화성시 입장에서 이 사업은 국익 차원이 아닌 수원시 발전을 위한 것"이라며 "수원시는 비행장의 점진적 폐쇄를 전제로 화성시와 '상생 테이블'에 마주 앉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토론에 앞서 주제 발표에 나선 장동민 경기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은 "국가가 이 문제를 결론낼 수 있었다면 이렇게까지 갈등이 악화됐겠나. 시민인 우리가 직접 군공항 미래를 결정해야 할 때"라며 "비행장 폐쇄로 의견을 모아 국방부에 전달하는 것이 문제를 푸는 빠른 지름길"이라고 말했다.

한편 권칠승(민주당·화성병) 의원은 축사를 통해 "군공항 화성시 이전을 반대한다. 지금의 방식대로라면 군공항 문제를 둘러싼 지자체 간 갈등은 심해질 수밖에 없다"며 "점진적 폐쇄를 전제로 양측이 대화에 임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원욱(민주당·화성을) 의원은 "수원시는 비행장 문제를 지역적 차원이 아닌 국가적 차원에서 접근해야 한다"며 "수원지역 국회의원도 지자체 간 갈등 해소 면에서 이 문제를 접근해야지 자기 지역구만 대변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pdyes@naver.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