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대학병원 국산의료기기 사용률 8%…신제품 평가에 13억 지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3-12 12:00:00
15개 제품 사용자평가 지원사업 2배이상 확대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국산의료기기 신제품 사용자(의료기관) 평가 지원 사업 개요. (그래픽=보건복지부 제공) photo@newsis.com
【세종=뉴시스】임재희 기자 = 보건복지부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은 국산의료기기 신제품 사용자평가 지원사업을 확대하고 의료기기산업 종합지원센터 고도화에 나선다고 12일 밝혔다.

'국산의료기기 신제품 사용자평가 지원사업'은 국내 주요 의료기관 의료진이 국산 신제품 의료기기를 사용하고 의견반영(피드백)을 통해 제품 개선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정부는 상급종합병원 국산 의료기기 사용률이 8.2%에 불과한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2012년부터 시행돼 그간 72건에 대해 신제품 평가를 지원했다.
 
지난해 10개 지원 제품 중 6개 제품이 국내 종합병원급 이상 의료기관 85개소에 신규 진입했고 전년 대비 매출액이 약 80억원 이상 증가했다.

올해는 지난해 7월 발표한 '의료기기 규제혁신 및 산업육성 방안' 후속조치로 전체 예산을 6억5000만원에서 13억원으로 확대하고 단일기관 지원비용도 5000만원에서 7000만원으로 늘린다.

효과적으로 충분히 제품을 평가할 수 있도록 단일병원 뿐 아니라 여러 의료기관을 통한 합동평가를 진행한다.

올해 평가 지원 제품은 15개(신규 평가 13개, 계속 평가 2개)다. 서울성모병원 등 종합병원급 이상 의료기관 25개 진료과를 통해 제품 평가를 수행하게 된다.
 
앞으로는 희귀·난치성 질환 치료에 필수적인 의료기기를 대상으로 진료 분야별 의학회를 통한 평가 지원 방식을 개설한다. 외국 현지의 의료기관을 통한 평가를 지원해 국산 의료기기의 해외 시장 진출을 도울 예정이다.

의료기기산업 종합지원센터를 통해선 의료기기 시장진출 활성화를 위해 의료기기 개발부터 시장진출까지 전주기 과정에 대해 정부기관이 합동으로 통합 상담을 지원한다.

2016년 11월 개소 이후 161개 기업에 247건의 상담을 진행하고 기업 상담 등을 통해 발굴된 규제개선 안건 논의를 위한 '관계기관 규제개선 협의체'를 운영했다. 협의체에서 논의한 주요 과제는 지난해 7월 '의료기기 규제혁신 및 산업육성방안'에 반영돼 실제 제도 개선으로 이어졌다.

올해는 관계부처 연계를 보다 강화해 창업기업을 집중적으로 지원하고 일원화된 의료기기 규제상담 및 규제개선 기구로서 역량을 강화할 계획이다.

보건산업혁신창업센터의 창업기업 특화 프로그램과 연계해 창업 초기(스타트업) 기업 제품의 최종 시장진출까지 후속 지원을 확대하도록 한다.

센터 직접 방문이 어려운 영세·지방 중소기업 등을 위해 원주, 오송, 대구·경북 등 지방 의료기기단지(클러스터)에서 정기적으로 '찾아가는 기업 상담'을 실시한다. 각종 전시회와 연계해 시장진출 통합 설명회, 상담 공간(부스)을 운영한다.

이달 14~17일 코엑스에선 '국제의료기기·병원설비전시회(KIMES 2019)'에서 '찾아가는 상담 서비스' 부스를 운영한다.

임인택 복지부 보건산업정책국장은 "복지부 의료기기산업 육성·지원 노력을 통해 국산의료기기 경쟁력이 강화돼 국내외 시장진출이 확대되기를 바란다"며 "의료기기산업 종합지원센터 고도화를 통해 창업기업과 혁신의료기기 개발 기업의 애로사항을 적극적으로 해결할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지속적으로 협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limj@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