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나경원 "文, 김정은 수석대변인" 발언에 국회 아수라장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3-12 11:11:40  |  수정 2019-03-12 11:18:38
여당 의원들 "사과해" 고성, 일부 본회의장 퇴장하기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 도중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 발언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홍영표(맨 오른쪽) 원내대표가 항의하고 있다. 2019.03.12.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유자비 정윤아 김지은 한주홍 기자 = 12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연설이 여야 의원들의 고성과 야유로 뒤덮이는 등 아수라장이 됐다. 나 원내대표가 "더 이상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 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도록 해 달라"고 말하면서다.

이날 10시10분께 국회 본회의장에서 시작된 나 원내대표 교섭단체 연설은 시작부터 박수와 야유가 뒤섞이며 진행됐다.

한국당 의원들은 문재인 정부의 경제 안보 실정 지적에 "맞다" "잘한다"라고 외치거나 손뼉을 치며 호응했고, 여당 의원들은 "물 타기 한다" "여보세요"라고 소리치며 맞섰다.

특히 10시22분께 일제히 고성이 터져 나왔다. 나 원내대표가 안보 불안을 지적하며 "더 이상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 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도록 해주십시오"라고 말하면서다.

여당 의원들은 "할 말 안할 말 구분도 못하나" 등을 외치며 강력 항의했고 일부 의원들은 항의의 표시로 본회의장을 퇴장했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도 단상으로 올라가 문희상 국회의장에게 항의했다.

이에 한국당 의원들도 "경청하라"고 외치며 맞섰다.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와 정용기 정책위의장이 항의하는 홍 원내대표, 이철희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와 삿대질을 하며 싸우기도 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나경원 원내대표에게 "계속 발언을 이어가라"고 거듭 말했으나 여당 의원들이 다함께 "사과해"를 연신 외치는 등 소란이 이어져 나 원내대표는 발언을 이어가지 못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20여 분간 이어진 고성과 야유에 "나가서 마음껏 하십시오. 야당 원내대표 이야기를 들어주십시오" "이런 여러분의 오만과 독선이 대한민국을 무너뜨리고 있다"라고 외치기도 했다.  

결국 국회의장의 중재로 25분 가까이 이어지던 소란이 겨우 진정되며 나 원내대표는 연설을 이어갔다.

문 의장은 "내가 보기엔 상당히 논란의 발언을 하셨다"라면서도 "아무리 말이 안 되는 소리라도 경청해서 듣고 타산지석으로 배워야 한다. 조용히 마무리할 수 있게 귀를 열고 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최종적 판단은 국민들이 해주는 것이다. 청와대 스피커라는 소리도 듣고 의장도 참았다"라며 지난해 김성태 전 한국당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연설을 언급하기도 했다.

  jabi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