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나경원 "與, 반대편 이야기 안 듣는 모습…민주주의 왜곡"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3-12 11:41:35
나경원 "文, 김정은 수석대변인" 발언에 아수라장
30분간 발언 이어가지 못해…민주당 사과 요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 도중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발언을 하자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단상에 올라 항의하고 있다. 2019.03.12.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유자비 정윤아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2일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여당 측이 강력 항의한 데 대해 "안타까웠다. 반대편의 이야기를 안 듣는 모습을 그대로 보여줬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진행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한 뒤 "그런 면에서 대한민국 민주주의가 참으로 왜곡된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어 안타까웠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연설은 의원들의 고성과 항의로 아수라장이 되며 30분간 제대로 진행되지 못했다. 그가 "더 이상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 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도록 해 달라"고 말하면서다.

그는 민주당 측의 사과 요구에 대해 "원고를 잘 읽어보시면 그런 이야기를 듣지 않도록 해달라는 말이었다"라며 "제가 더 설명드릴 것이 없다"라고 말했다.

민주당이 나 원내대표의 윤리위 제소를 추진하는데 대해선 "민주당이 독선과 오만, 상대방 의견에 안 듣는 자세로 간다면 앞으로 한국의 미래가 더 어려워질 것이고 문재인 정권도 어려워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교섭단체 연설은) 국민이 하는 이야기를 전달하는 자리"라며 "그런 의미에서 국민의 다른 목소리를 듣지 않겠다는 민주당의 모습은 참으로 실망스럽고 문재인 정권을 더 힘들게 한다고 본다"고 했다.

 jabi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