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靑 "나경원, 국가원수 모독 유감…국민께 사죄해야"(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3-12 14:12:23
"대통령 끌어들여 모독…한반도 평화 두려움 때문 아니길"
"나라 위해 쓸 에너지 국민·국가원수 모독으로 낭비 말라"
"나경원·자유한국당, 국민들께 머리숙여 사과하길 바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2019.03.12.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청와대는 12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국회 교섭단체 대표 연설에 대해 강한 유감의 뜻을 표명했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서면 논평을 내고 "대통령에 대한 나경원 원내대표의 발언에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나 대표의 발언은 국가원수에 대한 모독뿐 아니라 한반도 평화를 염원하는 국민에 대한 모독"이라며 "대통령까지 끌어들여 모독하는 것이 혹여 한반도 평화에 대한 두려움 때문이 아니길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냉전의 그늘을 생존의 근거로 삼았던 시절로 돌아가겠다는 발언이 아니길 더더욱 바란다"며 "나라를 위해 써야 할 에너지를 국민과 국가원수에 대한 모독으로 낭비하지 말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자유한국당과 나 대표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번영을 염원하는 국민들께 머리 숙여 사과하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마치고 본회의장을 나서면서 나경원을 연호하는 소리에 손을 들고 화답하고 있다. 2019.03.12.jc4321@newsis.com
앞서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더이상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 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도록 해 달라"고 발언, 여권의 큰 반발을 불러 일으켰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국회 본회의 직후 긴급의원총회를 소집, "이것은 대한민국 국가 원수에 대한 모독죄"라며 "당에서는 즉각 법률적 검토를 해서 국회 윤리위에 (나 원내대표를) 회부하고 다시는 이런 일이 국회에서 벌어지지 않도록 대책을 잘 세워야 한다"고 강력 비판한 바 있다.

 kyustar@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