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YG, 빅뱅 승리 버렸다···"관리책임 인정, 깊이 반성"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3-13 14:20:25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병문 수습기자 = 자신이 운영에 참여했던 클럽 버닝썬에서 '성접대'를 한 의혹을 받고 있는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가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조사를 받고 청사를 나서고 있다. 2019.02.28. dadazon@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재훈 기자 = YG엔터테인먼트가 성접대 의혹 등에 휩싸인 소속 그룹 '빅뱅' 멤버 승리(29)와 전속 계약을 종료한다.

YG는 "최근 승리가 참여했다는 클럽의 폭행사건을 시작으로, 갖가지 의혹과 논란이 계속 불거진 가운데 팬들을 비롯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머리 숙여 깊이 사과드린다"며 13일 이렇게 밝혔다.

"지난 12일 승리의 은퇴 입장 발표 이후, YG는 승리의 요청을 수용해 전속 계약을 종료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YG는 1월 '버닝썬 논란'이 불거진 후 처음으로 승리 관련 논란에 직접적인 책임을 인정하며 사과했다. YG 관계자는 "YG는 가수 매니지먼트 회사로서 좀 더 철저하게 관리하지 못한 점 인정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면서 "마지막으로, YG는 대대적인 체질 개선의 필요성을 절감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 회사 모든 임직원들과 함께 최선의 노력을 다해 나갈 것을 약속드린다"고 전했다.

승리는 11일 연예계 은퇴를 발표했다. 사실상 퇴출이다. 승리는 14일 경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 조사를 받는다. 25일 육군 입대를 예정했다.

 realpaper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