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인천

세종병원, ‘경피적 좌심방이 폐색술’ 3년연속 선정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3-13 14:23:29
associate_pic
【부천=뉴시스】정일형 기자 = 사진은 세종병원 의료진이 좌심방이폐색술을 시행하고 있는 모습. (사진=세종병원 제공)

【부천=뉴시스】정일형 기자 = 보건복지부 지정 대한민국 유일 심장전문병원인 세종병원은 최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주관하는 ‘경피적 좌심방이 폐색술 시행기관’에 지난 2017년부터 3회 연속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특히 상급종합병원 중심의 시행기관 중 세종병원이 전문병원으로는 유일하게 지정돼 다시 한 번 심장혈관질환에서 전문성을 갖춘 의료기관임을 입증했다.

세종병원은 ▲실적 ▲상근 인력 ▲시술 장소 ▲장비 등의 요건을 종합적으로 평가한 결과 지난 1일부터 2020년 2월29일까지  1년간 경피적 좌심방이 폐색술 실시기관으로 선정됐다.

‘경피적 좌심방이 폐색술’은 심방세동에 의한 혈전 대부분이 좌심방이에서 발생하고 있어 장치를 이용해 좌심방이를 폐쇄함으로써 혈전을 방지하는 치료법이다. 결국 심방세동의 가장 큰 합병증인 뇌졸중을 사전에 예방할 수 있다.

세종병원 이명묵 원장은 "심방세동은 부정맥 중 가장 흔하며, 만성질환의 증가 및 고령화로 환자는 증가 추세에 있다"며 "여러 이유로 피를 묽게 하는 항응고제를 복용할 수 없는 심방세동 환자들이 건강한 삶을 되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ji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