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문채원, 정준영SNS 좋아요···"해킹·루머 법적대응"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3-14 07:38:48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지윤 기자 = 탤런트 문채원(33) 측이 SNS 해킹과 '정준영 동영상' 루머를 해명했다.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문채원의 인스타그램 계정이 해킹된 것으로 보이는 활동이 감지됐다.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문채원이 한 사실이 없다. 이후 비밀번호를 변경하는 등 급히 조치를 취했다"며 "사생활을 침해하고 불안을 조성하는 불법행위에 대해 사이버수사대에 정식으로 수사를 요청할 예정"이라고 14일 밝혔다.

전날 문채원은 가수 정준영(30) 인스타그램의 여러 게시물에 '좋아요'를 눌러 의혹을 샀다. 정준영은 10여명의 여성들과 성관계 후 불법으로 영상을 촬영·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탤런트 이청아(35)와 정유미(35), 오연서(32), 김지향(27), MC 오초희(33) 등 '지라시'를 통해 정준영이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거명한 여자 연예인 명단이 퍼졌다. 이들은 "법적대응을 하겠다"고 발끈했다.
 
나무엑터스도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메신저를 통해 확산되고 있는 악성 루머에 문채원이 거론되는데 강경 대응할 것"이라며 "정준영과 연예계 동료로서 친분 관계가 있었지만, 루머는 사실무근이다. 터무니없는 내용에 분노한다. 악의적이고 인격을 짓밟는 악성 루머를 작성, 유포한 자들에게 민·형사상의 책임을 묻겠다. 허위사실을 확산·재생산하는 행위에 대해서도 선처없이 강경대응을 할 예정"이라고 경고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정준영은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이용 등 촬영) 혐의로, 그룹 '빅뱅'의 승리(29)는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소환된다. 이들의 범행을 동조한 혐의를 받는 탤런트 박한별(35)의 남편이자 유리홀딩스 유모(35) 대표 역시 같은 날 출석한다.
 
 pla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