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메이 최후통첩 "의회 합의안 수용해야"…내주 3차 표결(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3-14 18:40:41
보수당 내 강경파 이어 각료 4명도 총리에 반기
EU 정상회의 참석 앞두고 마지막 승부수
associate_pic
【런던=AP/뉴시스】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13일 런던 의회에서 노딜 브렉시트를 받아들일 것인지에 대한 표결을 앞두고 의원들에게 연설하고 있다. 영국 의회는 이날 노딜 브렉시트를 거부했다. 이에 따라 29일로 예정된 브렉시트가 연기될 가능성이 한층 더 커졌다. 메이 총리는 노딜 브렉시트 거부 후 의원들에게 14일 표결에서 브렉시트 연장에 찬성해줄 것을 호소했다. 2019.3.14
【서울=뉴시스】권성근 기자 =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보수당 내 강경파 의원들에게 '정부안을 지지하라'며 의회를 압박했다고 가디언 등 영국 언론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날 메이 총리는 다음주 또 한 차례 브렉시트 합의안 표결을 실시할 예정이라며 의회가 이를 수용하지 않을 경우 장기간 브렉시트 연기가 불가피하다고 역설했다.

메이 총리의 이번 결정은 영국 의회가 13일 영국이 아무런 합의 없이 유럽연합(EU)을 떠나는 노딜 브렉시트를 거부하면서 그가 또 한 차례 패배를 당한 상황에서 이뤄졌다.

의회는 이날 노딜 브렉시트를 거부할 것인지를 묻는 표결에서 찬성 312대 반대 308이라는 불과 4표 차이로 법안을 가결시켰다.

메이 총리는 집권 보수당에 이어 내각의 장관들조차 정부안에 반발하면서 최대 위기를 겪고 있다.

가디언에 따르면 데이비드 고크 법무부 장관, 앰버 러드 고용연금부 장관, 그레그 클라크 기업부 장관, 데이비드 먼델 스코틀랜드 담당장관 등 4명의 각료들이 노딜 브렉시트 관련 표결에서 메이 총리안에 찬성하지 않고 기권을 선택했다.   

메이 총리는 다음주 21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리는 EU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전에 브렉시트 합의안에 대한 3번째 표결을 실시할 예정이다. 

메이 총리는 EU 정상회의 이전에 의회가 브렉시트 합의안에 동의하지 않으면 브렉시트 시한이 장기간 연기될 것이며 영국이 오는 5월 실시되는 유럽의회 선거에 참여할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메이 총리는 "그것이 좋은 결과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그러나 하원은 자신이 내린 결정의 결과물을 수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영국 의회가 EU 정상회의 이전에 합의안을 받아들이면 브렉시트 시한이 오는 6월30일로 연장될 것이라고 영국 정부는 밝혔다. 

유럽회의론자 모임인 '유럽연구단체(ERG)' 소속의 한 의원은 "EU에서 벗어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유럽통합에 회의적인 의원들이 총리의 안을 지지하는 것"이라며 "그렇지 않으면 혼란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EU 집행위원회는 영국 의회가 노딜 브렉시트를 거부한 데 대해 이를 결정할 주체는 영국이 아니라고 일축했다. EU 집행위원회는 브렉시트 시한을 연장하기 위해서는 EU 27개 회원국의 동의가 있어야 한다며 "우리는 영국 총리와 합의에 도달했으며 합의안에 서명할 준비가 돼 있다"고 전했다.

영국 의회는 14일 리스본 조약 50조에 따른 EU 탈퇴시점을 연기하는 방안을 놓고 표결을 실시할 예정이다.

한편 도날드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EU 지도자들에게 영국의 요청이 있을 경우 리스본 조약 50조 장기 연장을 받아들일 것을 요구했다.

투스크 상임의장은 14일 트위터에 "만약에 영국이 브렉시트 전략을 수정해야 한다고 판단한다면 EU 회원국들이 장기 연장에 열린 자세를 보이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ksk@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