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정준영 폰' 사설업체 보복 논란…경찰 "증거 보강일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3-14 22:14:27
경찰 이틀째 디지털 포렌식 업체 압수수색
'3년 전에는 뭐하고 이제 와서' 질타 쏟아져
보복·뒷북수사 논란에 해명 "정당한 법 절차"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윤청 수습기자 = 카카오톡 단체대화방을 통해 불법 촬영한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한 의혹을 받는 정준영씨가 휴대전화를 맡겼던 서울 서초구의 한 휴대전화 복원 사설업체를 지난 13일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가 압수수색하고 있다. 2019.03.13. radiohead@newsis.com
【서울=뉴시스】 손정빈 기자 = 경찰이 14일로 가수 정준영(30)씨 휴대전화 복구를 맡았던 사설 포렌식 업체를 이틀째 압수수색 중인 가운데, 보복·뒷북수사 논란이 거세지자 "증거 보강 외 다른 의도는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날 오후 압수수색 관련 입장을 내놓고 "현재 경찰에서 확보한 자료(카카오톡 대화 내용)의 원본 파일을 확인해 진위 여부를 확인하고, 증거 능력을 보강하기 위함이지 다른 의도가 있는 건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적법하게 발부된 영장에 의해 변호인 및 업체 관계자가 참여하는 등 정당한 법적 절차에 따라 피압수업체가 보관·소유하고 있는 본 건 관련 전자 정보를 획득하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업체는 2016년 정씨가 '첫 번째 몰카 사건'에 휘말렸을 때 그의 고장난 휴대전화를 복구한 포렌식 전문 회사다.

당시 경찰은 이 업체가 복구를 맡은 정씨의 휴대전화를 확보하지 않은 채 사건을 검찰에 넘긴 사실이 최근 드러나 부실 수사 의혹에 휩싸였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가수 정준영이 14일 오전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정 씨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2019.03.14. photo@newsis.com
사건이 무혐의 처리된지 3년이 지난 시점에서 경찰이 압수수색에 나서자 '뒷북 수사' '보복 수사'라는 지적이 나왔고, 이에 경찰이 해명에 나선 것이다.

경찰은 "현재 이미징(복제)이라는 압수수색 방법을 통한 전자정보를 획득 중"이라며 "다만 피압수업체에서 시일이 오래돼 파일이 저장된 위치를 정확히 특정하지 못함에 따라 획득 과정상 부득이 하게 다소 시간이 소요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jb@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