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바른미래, 선거제 당내 이견에 '진통'…결론 도출 자정 넘겨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3-15 00:49:49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03.12.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강지은 유자비 정윤아 기자 = 선거제도 개혁안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절차) 추진 여부를 놓고 당내 이견을 보이고 있는 바른미래당이 14일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관련 논의에 나섰으나 자정을 훌쩍 넘기는 등 결론 도출에 진통을 겪고 있다.

바른미래당은 이날 오후 9시부터 국회에서 비공개로 의총을 진행 중이지만, 자정을 넘긴 현재까지 패스트트랙 추진과 관련한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있다. 의총에는 전체 소속 의원 29명 중 손학규 대표와 김관영 원내대표 등 19명이 참석했다.

앞서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더불어민주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여야 4당은 늦어도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구획정위의 획정안 국회 제출 시한인 15일까지 선거제 개혁안 단일안을 마련하고, 패스트트랙 절차를 밟아야 한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그러나 바른미래당 중진 의원들을 중심으로 '신중론'이 제기되면서 당내 이견이 표출됐다. 여야 4당이 논의하는 합의안이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취지에 어긋나는 데다 선거제 개혁안을 다른 개혁 법안들과 함께 패스트트랙을 추친한다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것이다.

이에 이날 의총 역시 이러한 문제를 놓고 찬반 의견이 강하게 충돌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패스트트랙 추진에 긍정적인 입장을 밝혀온 김관영 원내대표는 의총에서 패스트트랙이 추인되지 않으면 원내대표직 사퇴도 불사하겠다는 강경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민주당과 평화당, 정의당은 바른미래당 의총 결과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들은 관련 결과에 따른 각 당의 대응 방안 및 전략 등을 15일 오전 당내 회의에서 논의한다는 방침이다.

 kkangzi8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