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美국방대행 '미군 주둔비 전부+50%' 언론보도 "틀린 것"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3-15 05:37:49
associate_pic
【워싱턴 = AP/뉴시스】 패트릭 섀너핸 미 국방장관 직무대행.2019.03.14.    

【서울=뉴시스】김혜경 기자 = 미국 국방부가 미군 주둔비용을 주둔국에 전부 부담시키고 이에 더해 50%를 더 부담시키는 구상에 대해 부인했다.

14일(현지시간) 미 군사전문지 '디펜스뉴스'에 따르면, 패트릭 섀너핸 미국 국방장관 대행은 이날 미 상원 군사위원회에서 도널드 트럼프 정부가 미군 주둔비를 전부 주둔국에 부담시키고, 거기에 50%를 더 요구하는 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틀린 것"이라고 부인했다. 이어"우리는 주둔비+50%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섀너핸은 또 "우리는 사업도, 자선사업도 하지 않을 것"이라며 "중요한 것은 사람들이 공평한 몫을 지불하는 것이다. (주둔비) 지불은 많은 다른 형태로 이루어진다"라고 했다.

이 발언에 대해 디펜스뉴스는 "미 행정부는 미군을 주둔시키는 국가들에 대해 새로운 종류의 비용 분담 요구를 배제하지 않는 것 같다"고 해석했다.

지난 8일 '주둔비+50%' 움직임에 대해 처음 블룸버그 통신도, 당시 보도에서도 이 같은 방법은 미 정부가 고려하고 있는 다양한 선택지 중 하나라고 했다.

 chki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