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최선희 발언, 대미 협상력 높이려는 정치적 메시지" 전문가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3-16 08:00:00
"북한의 오래된 협상 각본에 따른 것"
"미국이 먼저 유연성 보이라는 정치적 입장 표명"
associate_pic
【평양=AP/뉴시스】15일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가운데)과 북측 관계자들이 평양에서 각국 외교관과 외신 기자들을 상대로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최 부상은 이날 "북한은 미국과의 협상 중단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2019.03.15

【서울=뉴시스】 오애리 기자 =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15일 대미 협상 중단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힌데 대해 미국 전문가들은 북한이 대화를 중단하고 도발에 나서기 보다는 대미 협상력을 높이기 위한 정치적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해석했다.

영변 핵사찰을 주도한 바 있는 올리 하이노넨 전 국제원자력기구 사무차장은 15일(현지시간) 자유아시아방송(RFA)에 " 협상의 결과가 만족스럽지 않으면 앞선 과정을 문제 삼으며 미국의 반응을 탐색하는 지금까지의 북한의 협상 각본(playbook)과 다르지 않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관계는 좋다는 것을 강조하며 미국이 부분적 비핵화에 합의하도록 설득하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은 부분적이고 단계적인(partial and step-by-step approach) 비핵화에 대한 주변국들의 지지를 얻으려 하는 한편, 6자회담 등 오래 전부터 사용해 온 각본대로 협상이 잘 진행되지 않으면 핵실험과 미사일 시험으로 위협해 아주 초기부터 더 많은 양보를 받아내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 헤리티지재단의 브루스 클링너 선임연구원도 최 부상의 발언은 도발 위협이라기 보다 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북한의 강경한 외교적 대응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미국평화연구소(USIP) 프랭크 엄 선임연구원 역시 "북한의 발언이 언뜻 매우 강경한(rigid) 것처럼 보이지만 북미 협상 중단 선언보다는 미국이 먼저 유연성을 보여 달라는 정치적인 입장 표명(more about political posturing)에 더 가깝다"고 분석했다.

게리 세이모어 전 백악관 대량살상무기정책 조정관도 북한의 입장을 받아들이라는 미국에 대한 압박 전술(pressure tactic)이라고 분석했다.

세이모어 전 조정관은 "북한이 종국에는 스티븐 비건 미국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와의 실무협상에 다시 나설 것으로 본다. 북한은 지금 협상력을 강화하기 위해 서해 미사일 발사장 재건, 최 부상의 위협적 발언, 러시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 방북 초청이나 김 위원장의 러시아나 중국 방문 등을 추진하고 있거나 고려 중일 것이다. 반면 미국은 대북제재 이행 강화 등에 대해 논의하며 협상력을 높이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

 aeri@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