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승리 카톡 '경찰총장' 총경 "유리홀딩스 대표와 친분"(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3-16 16:58:44
15일 참고인 신분으로 경찰 조사
경찰 "윤 총경, 유씨와 골프·식사"
청탁 혐의는 부인…대기발령 조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영(왼쪽)과 투자자에게 성 접대 알선한 혐의를 받는 빅뱅 전(前) 멤버 승리(29·본명 이승현)가 지난 15일 새벽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밤샘조사를 받은 후 귀가하고 있다. 2019.03.15.  bluesoda@newsis.com
【서울=뉴시스】남빛나라 기자 = 이른바 '승리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단톡방)'에서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씨를 비호해줬다고 언급된 현 경찰청 소속 윤모 총경이 경찰 조사에서 유씨와의 친분은 인정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6일 "윤 총경이 전날(15일) 조사에서 유씨와의 친분을 인정하고 골프·식사 사실에 대해 진술했다"며 "다만 청탁 의혹에 대해선 부인했다"고 밝혔다.

투자회사인 유리홀딩스는 지난 2016년 승리와 유씨가 공동대표로 설립했다. 올해 초 승리가 대표이사직을 사임해 유씨가 단독대표를 맡고 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성접대, 몰카 공유, 경찰 유착 의혹 등이 담긴 ‘승리의 카카오톡 대화방’에 함께 있었던 것으로 지목된 유리홀딩스 대표 유 모 씨가 지난 15일 새벽 서울경찰청에서 조사를 받은 후 귀가하고 있다. 2019.03.15. bluesoda@newsis.com
경찰청은 이날 경찰청 과장으로 일하던 윤 총경을 경찰청 경무담당관실로 대기발령 조치했다.

경찰에 따르면 버닝썬 개장 전인 2016년 7월 승리, 정준영, 유씨 등이 포함된 문제의 단톡방에서 "옆에 업소가 우리 업소를 사진 찍어서 찔렀는데(제보했는데) 경찰총장이 걱정 말라더라"는 메시지가 전송됐다.  

이를 둘러싸고 실존하지 않는 '경찰총장'이란 직함으로 불린 인물이 누군지 해석이 분분했다.

'경찰총장'과 직접 문자를 나눴다고 알려진 유씨는 지난 14일 경찰 조사에서 "경찰총장이란 사람은 총경급 인사"라고 진술하며, 이 인사가 윤 총경이라고 특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같은 진술을 토대로 지난 15일 윤 총경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윤 총경이 유씨 등을 위해 영향력을 행사했는지 조사했다.

윤 총경은 조사를 마친 뒤 취재진과 만나 "조직에 누를 끼쳤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유착 의혹은 부인했다.

그는 "총경선에서 꼬리 자르기를 하자는 윗선의 말이 있었느냐"는 질문엔 "추측하지 말라"고 선을 그었고 정씨를 아느냐는 질문엔 "모른다"고 답했다.

윤 총경은 2015년 강남경찰서에서 근무한 적이 있으며, 총경으로 승진해 2017년엔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일하기도 했다.

 sout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