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코람코신탁, 정준호 전 삼성카드 부사장 대표이사로 선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3-22 09:55:40
경영부문장에 LF 차순영 부사장 선임..."LF와 시너지 창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정준호 신임 코람코자산신탁 대표이사.(사진=코람코자산신탁 제공)
【서울=뉴시스】김정호 기자 = 코람코자산신탁은 22일 정기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열고 정준호 전 삼성카드 부사장을 신임 대표이사 사장으로 선임했다. 

정 신임대표는 제31회 행정고시에 합격해 재무부와 금융감독위원회를 거친 후 민간기업으로 자리를 옮겨 우리금융지주와 삼성카드에서 리스크 관리실장 등을 지낸 금융전문가다.

정 신임대표는 지난 2003년부터 10여 년간 코람코자산신탁에서 일한 바 있어 코람코자산신탁 조직문화에 대한 이해도 깊은 편이다. 설립초기의 리츠부문을 주도적으로 이끌면서 코람코자산신탁을 리츠시장의 강자로 만들고 부동산신탁업의 토대를 닦는 등 회사의 기틀을 마련하는데 큰 기여를 했다고 평가받는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차순영 코람코자산신탁 신임 경영부문장.(사진=코람코자산신탁 제공)

또한 새로운 대주주 LF 출신의 차순영 사장도 이번 주총을 통해 경영부문장으로 신규 선임됐다. 

차 사장은 1987년 LG상사에 입사해 30여 년간 LG패션(현 LF) 전략기획실장, LF 경영혁신본부장, 경영지원부문장 등을 거쳤다. 코람코와 LF 및 계열사들의 시너지 창출 가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코람코자산신탁은 최근 부동산경기 침체와 신규 부동산신탁사 인가 등으로 녹록지 않은 경영환경에서 부동산업계에 대한 이해와 금융업계 리스크 관리에 정통한 정 대표와 LF출신 차 사장의 영입을 통해 경영체질개선에 속도를 낸다는 계획이다.

한편 윤용로 회장은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나 코람코자산신탁 이사회 의장으로서 회사의 중장기 발전방향 제시 등의 역할에 집중한다.

코람코자산신탁은 지난 2001년 재경부 장관을 지낸 이규성 회사발전협의회장이 설립한 부동산금융 전문기업으로, 리츠(REITs·부동산투자회사) 제도를 국내에 최초로 도입했다. 

LF는 지난해 11월 코람코자산신탁 지분의 약 51%를 매입하는 계약을 체결했으며 이달 금융위의 대주주적격성 심사 승인을 통해 대주주로 올라섰다.

 map@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