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기업

한진칼 내일 주총, 대한항공 이어 경영권 압박 이어지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3-28 06:40:00
한진칼, 29일 주총서 행동주의 KCGI 표대결
대한항공 주총서 조양호 사내이사 연임 불발
올해는 한진칼이 유리, 내년엔 판도 바뀔 수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27일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에서 열린 주주총회에서 조양호 회장의 연임이 저지된 가운데 본사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2019.03.2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고은결 기자 = 한진그룹의 지주사인 한진칼이 정기 주주총회를 앞둔 가운데 주요 안건에 대한 표대결 향배에 관심이 쏠린다. 앞서 대한항공의 주총에선 조양호 회장의 사내이사 연임이 불발되는 결과가 나왔다.

28일 한진에 따르면 한진칼은 오는 29일 서울시 중구 한진빌딩 본관에서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하고 ▲제6기 재무제표 및 연결재무제표 승인의 건 ▲정관 일부 변경의 건 ▲주인기, 신성환, 주순식 사외이사 선임의 건 ▲사내이사 석태수 선임의 건 ▲이사 보수 한도 승인의 건 ▲감사 보수 한도 승인의 건 등을 안건으로 올린다.

이번 주총에서는 2대주주인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와의 표대결이 예상되고 있다. KCGI는 한진칼의 지분 12.01%를 보유하고 있다. 아울러 이번엔 사측이 승기를 잡더라도, 향후 KCGI와의 장기전을 피할 수 없다는 전망도 많다.

우선 주목되는 승부처는 석태수 한진칼 대표이사 사장의 사내이사 연임 안건이다. 오너가인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과 조원태 대한항공 대표이사 사장도 한진칼 사내이사로 있는데, 일단 2020년 3월까지 1년 간의 임기가 남았다.


associate_pic

KCGI는 석 사장이 한진해운을 지원해 한진칼을 비롯한 그룹 전체의 신용등급 하락을 초래했다며 사내이사 연임을 반대하는 입장이다. 조 회장의 측근이자 오른팔 격인 석 사장은 대한항공 경영기획실장, 미주지역본부장, 한진 대표이사 사장을 거쳐 현재 대한항공 부회장과 한진칼 사장을 겸임하고 있다.

석 사장의 연임안에 국내 최대 의결권 자문기관인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은 찬성한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세계 최대 의결권 자문사인 ISS는 반대를 권고했다. 한진칼 3대 주주인 국민연금(지분율 6.7%)은 대한항공 때와는 달리 한진칼 손을 들어줬다.국민연금기금 수탁자책임전문위원회는 전날 한진칼 주주총회 안건 의결권 행사 방향을 심의하고, 석 사장의 재선임에 대해서는 찬성하기로 결정했다.

KCGI는 사외이사 후보자 또한 독립성이 의문스럽다며 선임을 반대한다는 입장을 견지해왔다. 특히 주순식 후보자는 조양호 회장의 횡령과 배임 사건을 변호하는 법무법인 소속이란 점을 들어 반대했다. 앞서 한진칼 측은 주순식 후보자가 공정거래위원회 시장감시본부장·소비자본부장, 상임위원을 두루 맡으며 공정거래 법규에 대한 위반 리스크 예방에 기여할 인물이라고 소개한 바 있다.

주총 특별결의 요건이 필요한 한진칼의 정관변경 안건도 관건이다. 국민연금은 주주제안을 통해 '배임·횡령죄로 금고 이상 형'이 확정된 이사는 결원으로 본다는 정관변경 안을 냈는데, 이는 사실상 조 회장의 등기이사직 박탈 가능성을 열어둔 것으로 풀이된다.

조 회장은 대한항공 납품업체들로부터 기내 면세품을 총수 일가가 지배한 페이퍼컴퍼니(서류상 회사)를 통해 중개수수료 196억원을 받은 혐의(특경법상 배임)로 기소되는 등 270억원 규모의 횡령·배임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상태다.

한편, KCGI가 지분 보유 기간 6개월을 충족하면 향후 주총에서 한진가에 대한 압박 수위 또한 높아질 것으로 점쳐진다. KCGI는 이번 주총에서 주주제안 자격요건을 갖추지 못해 주주제안권을 행사하지 못했다.

강성진 KB증권 연구원은 보고서를 통해 "그레이스홀딩스는 계속해서 한진칼 지분을 추가 취득하고 있어 향후 주주총회에서의 의결권은 점점 강화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올해는 한진칼이 유리해도 내년 주총서부터는 KCGI와의 대결이 본격화될 것이란 분석이다.

 ke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