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정준영 몰카' 11건으로 늘었다…여죄 3건 추가확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3-28 10:50:08
경찰 "구속 후 불법촬영물 유포 3건 늘어"
"내일 추가 유포 건과 같이 검찰에 송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윤청 수습기자 =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이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지난 21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을 나서고 있다. 2019.03.21. radiohead@newsis.com
【서울=뉴시스】최현호 기자 = 가수 정준영(30)씨가 일명 '승리 카톡방'을 통해 유포한 불법촬영물 건수가 구속 이후에 더 늘어났다고 경찰이 전했다.

서울경찰청은 28일 오전 열린 브리핑에서 "구속 이후에 추가수사를 통해 정씨의 불법촬영물 유포 행위를 3건 추가했다"며 "기존 8건에서 11건이 됐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정씨를 내일(29일) 검찰로 송치할 예정"이라며 "추가된 3건도 같이 넘길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중앙지법 임민성 부장판사는 지난 21일 정씨에 대한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당시 임 부장판사는 "피의자가 제출한 핵심 물적 증거의 상태 및 그 내역 등 범행 후 정황, 현재까지 수사 경과 등에 비춰보면, 증거 인멸의 우려가 있고 범행의 특성과 피해자 측 법익 침해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했다.

정씨는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당일 오전 법원청사에 도착해 "죄송하다"며 "모든 혐의를 인정한다"고 밝혔다. 또 "법원에서 내려주는 판단에 따르겠다. 저로 인해 고통받는 피해자 여성들과 아무런 근거 없이 구설에 오르며 2차 피해를 받은 여성들에게도 사과한다"고 했다.

정씨는 2015~2016년 성관계 하는 장면을 몰래 찍고, 이 영상을 동료 연예인 등 지인들이 함께 있는 이른바 '승리 카톡방' 등에 유포한 혐의를 받는다. 이에 경찰은 지난 12일 정씨를 입건, 14일과 17일 두 차례 불러 조사했다. 정씨는 휴대전화 3대를 임의 제출했으며 주거지 압수수색도 받았다.

wrcmani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