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서울시, 내달 5일 결혼이민자 취업박람회 개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3-31 11:15:00
13개사 채용관 현장면접
35개 업체 구인정보제공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서울시 결혼이민자 취업박람회 포스터. 2019.03.31. (사진=서울시 제공)
【서울=뉴시스】윤슬기 기자 = 서울시는 다음달 5일 오후 1시 서울시청 본관 지하 시민청에서 제11회 서울시 결혼이민자 취업박람회를 개최한다고 31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다문화가족 취업상담 서비스를 통해 지난 한 해 취업에 성공한 결혼이민자는 176명으로 나타났다. 시는 이들이 연 1~2회 개최된 취업박람회와 서울시 다문화가족 취업중점기관인 영등포구다문화가족지원센터의 교육과 상담을 통해 취업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시는 결혼이민자에 특화된 취업박람회를 통해 취업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취업박람회에서는 통∙번역사, 외국어강사, CS상담원, 다문화강사 등 결혼이민자 채용을 희망하는 업체가 1:1 현장면접을 진행하거나 구인정보를 게시한다. 결혼이민자들이 구인업체에 이력서를 제출해 면접을 볼 수 있도록 운영한다.

시는 한국어가 서툴러 면접이 어려운 결혼이민자를 위해 중국어, 베트남어, 몽골어, 일본어등 결혼이민자 통역사들이 현장 지원한다. 현장면접 통과자의 2차 동행면접도 지원하고 있다.

이번 취업박람회에는 교원크리에이티브, 세계인류투어 등의 일반기업 9개, 결혼이민자가 운영하는 모두톡톡, 레인보우해피잡 등 협동조합 등 4곳의 채용관에서 1:1현장면접을 진행한다. 35개사의 구인정보가 추가 제공될 예정이다.

채용관 이외에도 취업지원관, 컨설팅관, 이벤트관, 운영관 등 총 5개관으로 운영된다.

취업지원관의 취업멘토링 상담부스는 통∙번역 및 강사로 전문성을 두고 있는 결혼이민자 취업 선배 10명을 섭외해 각 분야의 취업전략 및 노하우를 전수한다.

컨설팅관은 노동법률상담, 퍼스널컬러 진단 컨설팅, 이력서작성․면접스킬, 직업카드검사등으로 구성되어 다채로운 취업지원서비스를 제공한다. 현장면접 및 자기소개가 어려운 결혼이민자는 면접컨설팅 부스에서발성, 모의면접 등 전문가의 1:1 코칭을 받을 수 있다.

임금체불, 근로기준, 계약 등 노무 일체에 관한 상담을 서울시금천구직장맘지원센터와 연계해 진행한다. 서울이주여성삼담센터에서는 직장내 성희롱 등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이벤트관에서는 취업모토가 담긴 나만의 향수 만들기, 고급도장 제작 및 증명사진 촬영∙인화를 진행해 결혼이민자의 취업동기부여 및 취업의식을 고취할 예정이다.

박람회에는 취업을 희망하는 결혼이민자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 다문화가족 취업 중점기관인 영등포구다문화가족지원센터(02-845-5433)에 문의하면 된다.

최승대 서울시 외국어다문화담당관은 "결혼이민자들이 이중 언어 등 강점을 살려 더 많은 유망업체들과 현장면접으로 일자리를 찾고  구직상담과 컨설팅을 통해 취업성공률을 높이는 알찬 기회가 되길 바란다"며 "결혼이민자들이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지원방안을 계속해서 모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yoonseul@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