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보잉737맥스 8 추락원인, 국내 도입 당시에도 발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11 14:50:14
받음각(AOA) 센서 이상 발견…국토부, 개선 지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신정원 기자 =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내에 도입된 보잉 B737 맥스 8 항공기에도 인도네시아와 에티오피아에서 발생한 추락 사고 원인인 시스템 결함이 발견됐던 것으로 확인됐다.

11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홍철호 자유한국당 의원에 따르면 국토부는 지난해 12월11일 이스타항공에 'AOA 센서(받음각 센서)' 감항성(안전성) 개선을 지시했다. 이스타항공의 'B737 맥스 8' 항공기 2대는 지난해 12월 19일과 29일 정식 등록됐다.

AOA센서는 앞에서 바람이 불어올 때 바람과 날개 각도를 움직이는 장치다. B737 맥스 8엔 '조종특성향상시스템(MCAS)'이 달렸는데 받음각이 커졌다고 신호를 보내면 자동으로 수평 꼬리 날개를 내려 받음각을 낮춰 가속함으로써 실속 상태에 빠지는 것을 막는다.

보잉사는 지난 4일 잇단 추락 사고와 관련해 MCAS와 AOA센서 문제가 있었음을 시인했다. AOA센서 오작동으로 MCAS가 개입해 여객기 앞코 부분인 기수를 낮췄고 수동 조종이 말을 듣지 않으면서 사고가 발생했다는 설명이다.

홍 의원이 공개한 미국 연방항공청(FAA) 문건을 봐도 "잘못된 AOA센서로 반복적인 기수 하강 현상이 발생해 비행기를 제어하는데 어려움이 발생할 수 있다"고 돼 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에 대해 국토교통부는 "B737 맥스 도입 당시 항공안전법령에 따라 감항증명검사를 실시했고 이후 감항성 개선 지시 이행 상황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지난해 12월6일 FAA에서 B737 맥스 항공기에 대한 감항성 개선 지시가 발행돼 이를 토대로 같은 달 11일 이스타항공에 개선할 것을 지시했다.

비행 중 강한 하강모드 작동, 속도, 고도계 이상 메시지가 조종석에 시현할 경우 즉시 자동비행을 수동모드로 전환해 비행할 것과 이 항공기에 탑승할 승무원에 대한 교육 훈련 실시할 것 등이 주요 지시 사항이었다.

국토부는 항공기 등록 이후인 지난해 12월26일~27일, 올해 1월4일과 7일 감항증명 검사를 실시하면서 지시 이행 현황을 확인했다.

국토부는 "당시 20여개 항목의 서류 검사 및 항공계기 작동 상태 등 90여 개 항목에 대한 상태 검사와 함께 조종사 대처요령 등 교육사항 여부도 철저히 검토했다"며 "도입 이후 항공 운항 기간 동안 항공안전감독관이 상시점검을 통해 정비상태, 조종사 및 정비사 교육훈련 등 안전관리를 지속적으로 수행했다"고 설명했다.


jwsh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