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기업

조양호 한진 회장 장례식…삼남매 침통한 표정으로 빈소 도착(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12 11:36:10
조양호 회장 장례식 12일부터 5일장 진행
유족들, 조문 시작 전 따로따로 빈소 찾아
문재인 대통령 등이 보낸 조화 속속 도착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미소 수습기자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이 12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빈소로 들어서고 있다.2019.04.1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고은결 기자 =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시신이 12일 신촌 세브란스 병원의 영안실에 안치됐다. 조 회장은 지난 8일 미국 LA에서 숙환으로 인해 향년 70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조 회장의 시신은 이날 새벽 사망확인서 및 방부처리확인 등의 절차에 따라 인천공항 화물터미널로 옮겨졌고 오전 5시45분께 G6번 게이트를 통해 장례식이 거행되는 신촌 세브란스병원으로 운구됐다.

조 회장의 유족으로는 부인 이명희(前 일우재단 이사장∙70)씨를 비롯해 아들 조원태(대한항공 사장∙44)씨, 딸 조현아(前 대한항공 부사장∙45)∙조현민(前 대한항공 전무∙36)씨 등 1남2녀와 손자 5명이 있다.

조회장의 자녀인 삼 남매는 각기 따로 빈소에 도착했다. 상주인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은 10시37분께 굳은 표정을 한 채 빈소에 빠른 걸음으로 들어갔다. 검은 원피스 차림의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도 11시5분께 병원 앞에 차량을 세우고 고개를 숙인 채 빈소로 향했다.

11시15분께 조중건 전 대한항공 부회장도 병원을 찾았다. 조 전 부회장은창업주 조중훈 선대회장의 동생이자 조양호 회장의 작은 아버지다. 곧이어 11시21분에는 차녀인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가 침통한 표정으로 고개를 숙이고 다소 빠른 걸음으로 빈소에 입장했다.

associate_pic


앞서 조 사장은 이날 새벽 인천공항 2터미널 입국장에 들어오며 조 회장의 별세를 묻는 심경에 "마음이 참 무겁다. 가서 임종만 지키고 왔는데 가족과 협의해서 앞으로 있을 일을 협의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조 회장의 유언에 대해 "가족들과 잘 협력해서 사이좋게 이끌어나가라고 하셨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국민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제가 할말은 없는 것 같다. 죄송하다"라고 밝히며 인천공항을 떠났다.

조 회장의 장례는 신촌 세브란스 병원에서 회사장으로 5일 간 진행되며 조문은 이날 정오부터 시작된다. 빈소에는 오전부터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 전 대통령, 김승연 한화 회장, 이웅렬 전 코오롱 회장, 신동빈 롯데 회장 등이 보낸 조화가 들어오는 등 분주했다. 서소문 대한항공 빌딩 로비 1층과 강서구 본사에도 별도 분향소가 마련됐다.

사내 장례위원회의 석태수 한진칼 대표, 서용원 한진 사장, 우기홍 대한항공 부사장, 이수근 부사장, 강두석 상무 등 한진그룹 임원들은 이날 공항 화물터미널에서 조 회장의 운구 모습을 지켜본 뒤 병원으로 이동, 조문이 시작되기 전부터 빈소를 지켰다.

한편 조 회장의 발인은 16일 오전 6시며, 장지는 경기도 용인시 하갈동 신갈 선영이다.

ke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