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오픈뱅킹, 12월 도입…앱 하나로 전 은행 계좌 이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15 14:00:00
금융위 '성공적인 오픈뱅킹 도입' 세미나
2월 나온 혁신방안 관련 구체적 계획 발표
이용료 수준은 아직 미정…금액·건수 차등
최종구 "세계에서 가장 우수한 결제인프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미소 수습기자 = 지난 2월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금융혁신을 위한 금융지주 회장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간담회 직후 금융위는 오픈뱅킹 관련 ‘금융 결제 인프라 혁신 방안’을 발표했다. 2019.02.25.  misocamera@newsis.com
【서울=뉴시스】천민아 기자 = 올해 12월부터 '오픈뱅킹'(공동 결제시스템)이 도입된다. 앞으로 은행 앱(APP) 하나로 모든 은행 계좌에서 출금이나 이체를 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15일 금융위원회와 금융연구원은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성공적인 오픈뱅킹 도입을 위한 향후 과제' 세미나를 열고 지난 2월 발표된 '금융결제 인프라 혁신방안'에 대한 은행권 실무협의회의 구체적인 협의사항을 공개했다. 이날 행사에는 최종구 금융위원장과 김학수 금융결제원장, 은행과 핀테크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협의사항에 따르면 오는 12월부터 은행권과 모든 핀테크사업자를 대상으로 오픈뱅킹이 본격 실시된다. 다음달부터 10월까지 중계시스템을 구축하고 테스트한 뒤 9월부터는 인터넷전문은행 등이 신규로 참가한다. 10월부터는 은행권 테스트를 실시한 뒤 12월부터 본격적으로 오픈뱅킹에 돌입할 전망이다.

오픈뱅킹은 은행권의 금융결제망을 모든 핀테크 기업과 은행이 사용할 수 있도록 개방하는 결제시스템을 의미한다. 이전까지 국내 금융결제망은 은행권만 이용할 수 있었고 은행도 자기계좌 기반 업무만 가능했다. 금융결제망에 참여할 수 없는 핀테크 기업은 모든 은행과 제휴를 맺어야 결제 송금 등 서비스를 진행할 수 있었다.

오픈뱅킹이 본격적으로 실시될 경우 A은행 앱에서 B은행 계좌를 출금할 수 있게 된다. 또한 핀테크 사업자들은 일일이 은행과 제휴를 맺을 필요 없이 저렴하게 결제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미소 수습기자 = 지난 2월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최종구(우측 왼쪽 두번째) 금융위원회 위원장의 주재로 '금융혁신을 위한 금융지주 회장 간담회'가 열리고 있다. 간담회에서는 오픈뱅킹 관련 사안이 논의 됐다. 2019.02.25.  misocamera@newsis.com
현행 400~500원에서 10분의1 수준으로 줄어들 것으로 알려졌던 이용료 수준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실무협의회 논의 후 처리대행비용 결정 회의체인 금융결제원 이사회를 통해 최종 확정공표한다. 다만 이체API(응용프로그래밍인터페이스) 처리대행 비용은 20~30원이 줄어든 40~50원 수준일 전망이다. 월 이용금액과 이용건수에 따라 다르게 비용을 적용할 예정이다.

참여 가능한 핀테크 사업자 범위도 정해졌다. 금융위의 핀테크산업 분류업종 기업이나 전자금융업자 또는 전자금융보조업자, 오픈뱅킹 운영기관 인정 기업에 해당할 경우 포함된다. 다만 가상통화(암호화폐) 관련 사업 모델이거나 사행행위를 한 기업, 부도기업, 금융질서 문란 기업 등은 대상에서 제외된다. 대상 서비스에서는 출금대행과 납부서비스가 빠진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축사를 통해 "실시간으로 전국민의 계좌에 접근해 모든 자금이체를 처리할 수 있는 세계에서 가장 우수한 금융결제 인프라를 갖게 되는 것"이라며 "시스템 구축을 차질 없이 완료해 연내 서비스를 제공하고 혁신적인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도록 핀테크 기업과 은행 모두 적극 나서달라"고 당부했다.

min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