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경찰 "최종훈에 전화 경찰관, 치안만족 향상 활동 진술"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15 21:24:16
"치안만족도 향상 계획 근거…다수에 전화한 것"
"생일 언급했다면, 주민번호를 보고 축하했을 것"
당시 서장·과장 휴대전화 포렌식…분석 후 송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지난달 16일 FT 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씨가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에 들어서고 있다.  2019.03.16.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심동준 기자 = 경찰이 가수 최종훈(29)씨의 3년 전 음주운전 무마 시도 의혹과 관련해 당시 서울 용산경찰서 경찰관이 최씨에게 전화를 했던 것으로 파악했다.

용산경찰서는 최씨 사건을 조사한 곳이다. 다만 전화한 경찰은 '치안만족도 향상 활동'이었다고 해명했다.

1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음주운전 무마 의혹이 제기된 시점인 2016년 초 용산서 교통사고 조사계장 A씨가 최씨에게 전화를 했던 것으로 조사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를 상대로 조사한 결과 2016년 초 치안만족도 향상을 위해 용산서에서 수립한 자체 계획에 근거해 전화로 궁금한 사항을 알려주고 조사 과정에 불편함이 없었는지 등을 확인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어 "A씨는 시간이 지났고 일상 업무로 사건 관계인 다수에게 전화해 최씨에 대한 정확한 기억은 없으나, 생일과 같은 날에 전화했다면 주민번호를 보고 생일 축하한다는 말을 했을 것이라고 진술했다"고 전했다.

최씨에게 전화를 했더라도 이는 치안만족도 향상을 위한 계획에 근거해 조사 과정에서 불편이 있었는지를 묻는 조치의 일환이었다는 것이다.

경찰은 최씨의 음주운전 보도 무마 시도 의혹과 관련한 사실 관계를 파악하고 있다.

최씨는 2016년 2월 용산구 이태원에서 음주운전에 적발되자 단속 경찰관에게 200만원을 건네려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경찰은 최씨의 제안을 거절했다고 한다.

또 최씨와 가수 승리(29·본명 이승현) 등이 속한 이른바 '승리 카톡방'에서 최씨의 음주운전 보도가 무마됐다는 대화가 오갔으며, 최씨가 담당 경찰과 생일 축하 메시지를 주고받는 등 친밀하게 지냈다는 의혹 등이 제기된 상태다.

경찰은 "해당 사건 당시 서장, 과장의 휴대전화를 확보해 디지털포렌식과 계좌분석, 업무 관련 전산 시스템을 분석 중"이라며 "이를 마우리하는대로 사건을 송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s.w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