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보통사람 보고서]월 476만원 벌어 절반 쓴다…빚은 2년새 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16 12:29:32  |  수정 2019-04-16 15:09:56
신한은행, '2019 보통사람 금융생활 보고서' 발간
2년새 소득 3.3% 늘어났지만 격차는 여전히 5배
빚낸 가계 부채, 매년 1000만원씩 늘어 7249만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우리나라 보통사람의 가구당 월소득은 평균 476만원으로 조사됐다. 소비에 쓰는 돈은 238만원으로 소득의 절반을 차지했다. 신한은행은 16일 이러한 내용을 담은 '2019 보통사람 금융생활 보고서'를 발표했다. (그래픽=안지혜 기자) hokma@newsis.com
【서울=뉴시스】조현아 기자 = 우리나라 보통사람의 가구당 월소득은 평균 476만원으로 조사됐다. 소비에 쓰는 돈은 238만원으로 소득의 절반을 차지했다. 빚을 낸 가계의 평균 부채는 2년새 4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한은행은 16일 이러한 내용을 담은 '2019 보통사람 금융생활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는 신한은행이 전국 만 20~64세 경제활동자 1만명(95% 신뢰 수준, 오차 범위 ±0.98%)을 대상으로 지난해 9~10월 이메일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다. 이번 보고서에는 2016년부터 2년간 축적된 빅데이터 자료를 기반으로 한 분석 내용도 담겼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경제활동 가구의 월평균 소득은 476만원으로 전년(462만원)보다 14만원 늘어났다. 2016년(461만원)과 비교하면 2년새 15만원(3.3%)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소득은 하위 20% 구간에서 2년간 7.6% 늘어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그럼에도 소득 격차는 여전했다. 지난해 월평균 고소득층의 소득은 938만원을 저소득층(195만원)보다 4.8배 많았다. 2016년(5.1배)보다는 격차가 소폭 축소됐으나 여전히 5배 정도 차이가 났다. 소득별로 여윳돈 격차는 약 17.6배로 더 크게 나타났다. 월소득 중 잉여자금은 고소득층이 223만원으로 23.7%에 달한 반면 저소득층은 13만원으로 6.5%에 불과했다.

소비에 쓴 돈은 238만원으로 전년(231만원)보다는 소폭 늘었으나 2016년(243만원)보다는 줄었다. 총소득에서 소비가 차지하는 비중도 지난해 50%로 2년새 2.7% 감소했다. 소비 비중이 높은 항목은 식비(20.2%), 교육비(12.2%) 순으로 나타났다. 주거비(월세)는 2.9%로 비중은 미미했으나 지난해 연간 기준 7만원 늘어나 증가 규모는 가장 컸다.

소득의 약 24%인 116만원은 저축에 들어갔다. 2년 전(110만원)보다는 소폭 늘어난 규모다.

빚은 큰 폭 증가했다. 부채를 갖고 있는 가구의 평균 부채잔액은 지난해 7249만원으로 2016년(5011만원)보다 2238만원(44.7%) 급증했다. 매년 1000만원씩 불어난 셈이다. 다만 부채 보유율은 57.2%로 2016년(72.6%)에 비해 15.4%p 줄어들었다. 지난해 고소득층이 보유한 부채는 저소득층(3145만원)보다 3.6배 많은 평균 1억1182만원으로 집계됐다.

가구의 총자산은 4억39만원으로 2016년(3억2691만원)에 비해 7348만원(22.5%) 늘어났다. 자산 증가세를 주도한 건 고자산 가구였다. 총자산 5억원 이상 보유한 가구의 자산은 2016년 8억599만원, 2017년 9억1495만원, 2018년 9억6490만원으로 2년간 1억5891만원(20%) 증가했다.

이들 가구의 자산은 대부분 부동산 가격이 오르면서 불어난 것으로 추정됐다. 자산 5억원 이상 가구의 최근 2년간 부동산 증가액은 1억3418만원에 달했다. 반면 1억원 미만의 경우 총자산이 같은기간 4151만원에서 3685만원으로 오히려 466만원 줄었다.


hach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