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보통사람 보고서]2030 사회초년생 빚 더 늘어…평균 3391만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16 12:50:08
3391만원에서 15% 늘어
대출상환 기간은 0.9년↑
기혼 절반 40대 소득급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진희 기자 = 지난 2017년 서울 영등포구 한 은행 창구에서 한 고객이 대출서류를 작성하고 있다. 2017.08.03. pak7130@newsis.com
【서울=뉴시스】천민아 기자 = 20대와 30대 사회초년생이 짊어진 부채가 1년 전보다 432만원 늘어난 3391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기혼가구 절반 이상이 평균 40세에 소득이 반으로 준 경험이 있다는 조사결과도 나왔다.

16일 신한은행이 발표한 '2019 보통사람 금융생활 보고서'에 따르면20대와 30대 사회초년생 부채는 1년 전에 비해 432만원 증가했다. 지난해 기준 평균 부채 잔액은 3391만원으로 전년대비 432만원(15%) 증가했다. 대출 상환 기간은 평균 4.9년으로 0.9년 더 증가했다.

제2,3금융권에서 대출받는 비중은 42.4%로 전계층에 비해 4.3% 높았다. 소액 대출을 이용하는 이유로는 44.8%가 생활비와 교육비 부족을 꼽았다. 대출금으로는 대부분 식비와 월세, 교육비에 썼다.

40대에서는 '소득 급감 경험'이 주 이슈로 꼽혔다. 기혼가구 57.3%는 평균 40.2세에 소득이 평균 45%까지 급감했던 경험이 있다. 40대 소득 급감 경험자중 56.4%는 이를 사전에 대비하지 못했다.

소득 급감이유로는 퇴직과 실직이 37.7%로 가장 높았다. 경기침체는 28.5%, 사업과 투자실패는 13.1%를 차지했다. 절반 가량인 49.6%는 재취업과 부업 등으로 소득을 충당했으며 이전 소득 수준까지 회복하는데에는 평균 3.7년이 걸렸다.

50세 이상 은퇴예정자 절반은 퇴직 후를 대비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50세부터 64세까지 향후 3년내 은퇴예정자중 50.6%가 퇴직 후를 대비하고 있지 않았다. 은퇴후 평균 예상소득은 필요금액의 61%에 불과해 준비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한편 40대~64세 인구 33.3%가 재산을 증여·상속 받았거나 받을 예정이다. 평균 금액은 3억840만원으로 주택 한 채 평균 금액인 2억8945만원보다 높았다.

물려받는 자산 규모는 서울과 비수도권 간 약2배 차이가 났다. 서울은 4억7568만원을 받은데 반해 비수도권은 2억4220만원에 그쳤다. 경기와 인천은 3억644만원을 받았다.

min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