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강원, 비엔날레, 그 새로운 시작’ 토론회...최정화등 참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17 09:16:33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현주 미술전문 기자 = 강원국제비엔날레의 정체성 확립과  방향 설정을 위한 '강원, 비엔날레, 그 새로운 시작’ 토론회가 오는 19일 오후 2시부터 강원대학교 글로벌경영관 AMP 컨퍼런스홀에서 열린다.

 (재)강원문화재단(이사장 김성환) 강원국제비엔날레 운영실이 주최하는 여는 발전방안 토론회로, 2018평창동계올림픽 이후 올림픽 문화유산으로 남은 강원국제비엔날레의 새로운 목표와 행사 방향을 공론화하는 자리다. 강원국제비엔날레의 성공적 도약을 위한 정체성 수립방안, 강원도 문화예술 지형도와 지역문화 발전방안, 공공예술의 지역성과 국제성 및 성공사례, 대안적 비엔날레의 필요성과 미래 등에 관하여 집중적으로 토론할 예정이다.

 이번 토론회에는 국내 시각예술 전문가 9명이 발제와 토론에 참여한다. 기혜경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운영부장이 진행을 맡는다. ▲이영철 계원예술대학교 순수미술과 교수, ▲권순석 문화컨설팅 바라 대표, ▲최정화 작가, ▲홍경한 미술평론가 발제를 하고 ▲김대영 작가, ▲김연수 안양문화예술재단 공공예술부장, ▲전영철 상지영서대 호텔경영과 교수, ▲황석권(월간미술 편집장이 토론자로 참석한다.

강원국제비엔날레 운영실은 이번 발전방안 토론회 결과를 토대로 비엔날레 중장기 발전계획 수립과 차기 강원국제비엔날레 행사기획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hy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