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김관영 "홍영표, 패스트트랙 합의안 번복…의총 논의 무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18 14:08:44
"오늘 의총에서 패스트트랙 논의 않기로"
합의문 작성 안한 이유 "서로에 대한 신뢰 문제"
"최종 합의문, 문서로 작성해 논의할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탈북민자녀 교육정책 혁신방안 토론회에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인사말하고 있다. 2019.04.17.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이승주 윤해리 기자 =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18일 의원총회가 끝난 뒤 더불어민주당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등 선거제 패스트트랙 상정을 위한 최종 합의안에 대해 "민주당이 이를 번복하는 문제가 있어 의총에서 이 안을 전제로 논의를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면서 "조만간 민주당과 공수처 관련 최종 합의안을 문서로 작성한 뒤 총회를 진행하겠다"고 발표했다.

바른미래당은 이날 더불어민주당과 합의했다는 패스트트랙 안이 어긋나면서 의원총회에서 어떤 결론도 내리지 못했다.

김 원내대표는 "지난 의총에서 우리 당은 패스트트랙 추진을 진행하되 공수처 법안과 관련해 3가지 요구사항을 제시하고 이를 받아들이면 진행하고 그렇지 않으면 중단하겠다는 의견을 모아 민주당에 전달한 바 있다"면서 "오늘 민주당과 최종적인 합의 사항을 의원들에게 전달하고 이 부분에 대해 당의 추인을 받는 절차를 진행했다"고 했다.

이어 "특히 공수처의 기소권과 수사권을 분리하는 문제에 대해 그동안 잠정 합의된 내용은 검사와 판사, 경찰에 대한 기소권만 공수처에 남겨두고 나머지는 그대로 분리한다는 원칙"이라고 전했다.

 그는 "이 안을 중심으로 논의했지만 회의 중간에 민주당 홍영표 대표의 백브리핑이 나왔다"면서 "제가 최종 합의안이라고 한 안을 홍 대표가 부인하는 발언을 했고, 이 발언에 대해 우리 당 내 패스트트랙 추진에 부정적인 견해를 가진 의원들이 집중적으로 문제제기를 해줬다"고 했다.

이어 "의원총회에서 패스트트랙 관련 표결은 최종적으로 합의된 협상 내용을 전제로 해야 한다"면서 "최종안 자체를 민주당이 번복했기 때문에 이 문제에 대해 더 이상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영태 기자 = 1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의원총회에 손학규 대표와 김관영 원내대표가 참석하고 있다. 2019.04.18.since1999@newsis.com

민주당과 합의안을 문서로 남겨두지 않은 이유에는 "서로에 대한 신뢰 문제다. 협상이라고 하는 것이 문서로 작성할 수도 있고 구두로 합의해 나중에 최종 합의할 수도 있지 않나"면서 "통상적으로 3당 원내대표가 공식적으로 협상한 내용이라기 보다 패스트트랙을 추진할지 말지를 정하는 과정 등이 남아있어 문서로 작성할 필요를 느끼지 못했다"고 답했다.

그는 "우리 당 의원들이 이 부분을 정확하게 하는 것을 전제로 협상하면 좋겠다는 의견을 주셨다"면서 "합리적으로 판단해 최종 합의문을 이번에는 문서로 작성해 이를 바탕으로 논의하겠다"고 했다.

홍 대표가 최종 합의안을 번복한 이유에 대해서 김 원내대표는 "그것은 홍 대표에게 물어봐야 한다"면서 "제 나름대로 이유를 추측하지만 여기에서 말씀 드리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표결 문제에 대해서도 "패스트트랙을 넣어야 할지 여부를 정하는 것 자체를 두고 의원들의 의견이 다르다"면서 "재적의원 3분의 2 이상이 동의를 요하는 당헌상 규정된 절차인지, 일반적인 의원총회 의결 정족수인 출석의원 과반수로 할 수 있는 사안인지로 갈린다. 명확한 해석이나 지침으로 해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지도부 사퇴와 관련한 문제, 당의 국민적 지지 회복 방안 등에 대해 토론했다"고 했다.

joo47@newsis.com, brigh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