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골프

농구황제 조던, 골프황제 우즈 찬가···"최고의 컴백"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19 10:45:39
"아무도 그가 회복하리라 믿지 않았을 것"
associate_pic
타이거 우즈
【서울=뉴시스】김동현 기자 = '농구황제' 마이클 조던(56(이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44)의 재기를 반겼다.

조던은 19일(한국시간) 미국 스포츠 전문지 '애슬레틱'과 인터뷰에서 "아무도 우즈가 신체적으로 회복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하지 않았다"면서 "그는 문제를 정면으로 받아들였고 관점도 조금 바꿔 돌아왔다. 내가 본 것 가운데 가장 위대한 컴백"이라고 말했다.

우즈는 15일 끝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제83회 마스터스 토너먼트 4라운드에서 역전 드라마를 쓰며 우승했다.2005년 이후 14년 만에 마스터스 우승자의 상징인 그린재킷을 입었다. 메이저 대회로 따져도 2008년 US오픈 이후 11년 만의 우승이다.

이 기간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나 힘들기만 했다. 이혼을 했고, 허리 상태가 악화돼 네 차례 수술도 받았다. 걷는 것이 어렵다고 할 지경이었다.

우즈는 피나는 노력과 스윙 변화를 통해 필드로 복귀했고 지난해부터 차츰 성적을 끌어올리다가 이번 마스터스 우승을 일궈냈다. 4년8개월 만에 세계 랭킹 톱10으로 진입하기도 했다.

조던은 "그 스스로도 육체적으로 회복할 것이라고 생각하지는 않았을 것"이라면서 "나에겐 대단히 놀라운 일이다. 정신적으로는 할 수 있을 거라 생각해도 몸이 어떻게 반응할 지는 모르는 일"이라고 말했다.
associate_pic
마이클 조던
"너무 많은 사람들이 우즈를 의심했다"면서 "우즈는 나를 놀라게 만들었다. 물론 행복하게 말이다"며 웃었다.

 "앞으로 우즈를 상대하는 골퍼들에겐 큰 문제일 것"이라면서 "우즈의 자신감이 이번 우승으로 쌓이기 시작할 것이다. 우즈가 앞으로 뭘 해낼지 감이 잡히지 않는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우즈를 최고로 꼽았지만 조던도 '컴백'에는 일가견이 있다.

농구선수로 전성기를 누리던 1993년, 아버지의 사망 이후 미국 메이저리그(MLS) 시카고 화이트삭스 산하 마이너 구단에서 1년 간 야구선수에 도전했다.

그러나 1994~1995시즌 미국프로농구(NBA)로 복귀, 시카고 불스를 3년 연속 우승으로 이끌었다. 현재는 NBA 샬럿 호넷츠 구단주를 맡고 있다. 그는 골프에도 일가견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migg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