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진주 방화·살인 사건 희생자 유족 "국가기관 공식 사과하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19 11:08:58
장례일정 잠정 연기…"희생자 5명 합동발인 예정"
associate_pic
【진주=뉴시스】정경규 = 경남 진주에서 방화·살인 사건 희생자들이 19일 일부 유족측이 장례를 치르기로 했으나 유족측에서 정부의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해 장례식이 무기한 연기됐다.

【진주=뉴시스】정경규 기자 = 경남 진주에서 발생한 아파트 방화·살인 사건의 희생자 유족들이 19일 국가기관의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하며 장례일정을 잠정 연기했다.

희생자 유족 측은 이날 "이번 방화·살인 사건이 국가적인 인재로 정부의 공식사과 없이 발인이 불가하며 국가기관이 공식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경찰청이나 진주경찰서 차원에서의 사과라도 바란다. 공식적인 사과가 없었다"며 "조문을 공식사과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사과가 있을때까지 무기한 발인을 연기한다"고 밝혔다.

만약 국가기관의 공식사과가 있다면 5가족이 합동영결식을 치를 것이라고 했다.

이들은 "경찰이 출동과정에서 왜 미흡했는지 진상조사한다는 것도 듣지 못했다. 이 자리에서 기자들의 질문으로 처음 알았다"며 "유가족에게 누구 하나 제대로 설명을 안해준다"고 밝혔다.

이어 "국가는 현재까지 이를 인정하지 않고 공식적인 사과도 없었다"며 "이는 고인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고 생각하며 공식사과가 없으면 발인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유족 측은 "두 번 다시는 이런 끔찍한 사고가 일어나지 않도록 국가기관의 확실한 대응과 향후 재발방지 대책을 촉구하고 관계기관의 책임 있는 답변을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유족 측 입장 발표는 희생자 최모(18) 양의 형부가 진행했다.

한편 유족들은 이날 오전 8시30분 희생자 3명의 발인 장례를 치르기로 했으나 발인 1시간여 전에 갑자기 취소했다. 이후 발인이 20일 5명의 합동장례로 결정됐으나 유족 측이 정부 차원의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해 무기한 연기됐다.

jkgy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