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중기/벤처

소상공인 만난 박영선 "정책의 동반자...협력 약속"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19 14:08:26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윤청 수습기자 =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19.04.18. radiohead@newsis.com
【서울=뉴시스】표주연 기자 = 박영선 중기벤처기업부 장관이 가장 먼저 소상공인·자영업자  대표 단체를 만났다.

박 장관은 19일 오후 2시 서울 강남 파트너스퀘어에서 소상공인연합회와 간담회를 갖고 "소상공인연합회는 600만 소상공인·자영업자의 대표 단체로서 정책의 동반자"라고 말했다.

박 장관은 모두발언에서  "중소벤처기업부 새내기 장관으로서 많은 현장을 찾아 소통하고 배워나가려한다"며 "그 첫 번째로 어떤 협·단체보다 먼저 소상공인·자영업자를 대표하는 단체를 찾았다"고 말했다.

이어 "어려운 경제여건 속에서도 하루하루를 정말 열심히 살아내고 있는 우리 소상공인·자영업자의 목소리를 가장 먼저 듣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박 장관은 "양극화와 경제력 집중 현상으로 인해 여전히 많은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이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며 "3만 달러를 훌쩍 넘어 단단한 선진국이 되기 위해 이제 우리는 경제 체질을 바꿔야하고, 획일적 규제나 일방적 지원·보호 보다는 ‘함께 잘 사는’ 자발적 상생협력 문화를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 상생과 공존을 바탕으로, ‘함께 잘 사는 혁신적 포용국가’로 나아가려 한다"며 "그리고 그 중심에 소상공인·자영업자가 있다"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소상공인연합회가 600만 소상공인·자영업자의 대표 단체로서 정책의 동반자라는 인식을 가지고 원활히 협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자리에서 소상공인연합회는 최승재 회장 및 회장단과 청년 소상공인 등 12명이 참석해 최저임금, 소상공인기본법, 혁신 소상공인 육성 등 소상공인 현안에 대한 소상공인들의 의견을 전달했다.

중기부에서는 박 장관을 비롯해 소상공인정책실장, 소상공인정책관 등이 참석해 귀를 기울였다.


pyo000@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