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경찰, 진주 아파트 방화·살인사건 범행상황 재구성한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19 14:31:31  |  수정 2019-04-19 14:34:34
피의자 안인득 진술 '오락가락', 경찰 현장검증 안 할 수도

associate_pic
【진주=뉴시스】 차용현 기자 = 지난 17일 경남 진주시 한 아파트에서 방화 및 흉기난동 사건을 벌인 안인득(42)씨가 19일 오후 치료를 받기 위해 진주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병원으로 이동하고 있다. 경남지방경찰청은 지난 18일 신상공개심의위원회를 열고 안 씨의 이름·나이· 얼굴 등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2019.04.19.   con@newsis.com
【창원=뉴시스】강경국 기자 = 경찰이 지난 17일 오전에 발생한 경남 진주 아파트 방화·살인사건의 범행 상황을 재구성할 계획이다.

사건을 수사 중인 진주경찰서는 19일 "피의자 안인득(42)이 정확한 범행 동기와 동선 등에 대해 횡설수설하고 있다"며 "폐쇄회로(CC)TV와 피해자·목격자 수사를 통해 당시 범행 상황을 재구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 피의자가 흉기를 구입한 장소 등에 대해서도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또 "프로파일러 2명이 투입돼 범행 동기와 심리 상태 등을 분석하고 있지만 안인득의 피해 망상이 심각한 수준"이라며 "자신의 개인정보 유출에 대한 우려 등으로 사건 외 진술을 거부하고 있어 차후 분석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리고 "피의자 안인득은 과거 정신질환으로 병원 치료를 받은 사실이 확인됐으나 정확한 치료 내역을 확인하기 위해 국민건강보험공단에 압수수색 검증영장을 집행해 현재 확인 중"이라고 덧붙였다.

안인득은 경찰 조사에서 흉기를 휘두른 것은 인정하지만 불을 지른 후 흉기 난동을 저지른 부분에 대해서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associate_pic
【진주=뉴시스】 차용현 기자 = 17일 오전 4시32분께 경남 진주시 가좌동 한 아파트에서 방화 및 묻지마 살인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진주경찰서 이희석 서장이 서내 4층 대강당에서 사건과 관련한 언론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9.04.17.   con@newsis.com
경찰은 안인득의 정신 상태가 좋지 않아 현장검증에 대해서는 "반드시 해야 하는 것이 아니고, 증거 수집을 위해 필요할 경우 할 수 있는데, 이 경우는 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다만 정신병원에서 정신 감정을 받기 위해 추후 필요할 경우 법원에서 필요한 서류를 발부 받은 후 정신 감정을 진행할 예정이다.

앞서 피의자 안인득은 지난 17일 오전 4시29분께 진주 가좌동 아파트에서 본인의 4층 집에 불을 지른 후 대피하던 주민을 상대로 흉기를 휘둘러 5명이 숨지고 15명을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kgka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