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北의 폼페이오 배제요구, 용납못할 외교결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19 15:14:35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17일(현지시간) 워싱턴 국무부 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쿠바 억류 자산을 운용하는 외국 회사들에 대한 미국 소송을 허용하겠다고 밝혔다. 2019.04.18.

【서울=뉴시스】오애리 기자 = 북한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비난하면서 핵협상 배제를 공개적으로 요구한데 대해, 미 전직 관리들은 "용납할 수 없는 외교적 결례"로 비판했다.

마크 피츠패트릭 전 국무부 비확산 담당 부차관보는 18일(현지시간) 미국의소리(VOA)에 북한의 폼페이오 장관 비난에 대해 "그 누구도 미국에게 수석협상가로 누구를 임명하라고 말할 수없다. 특히 그 사람이 국무장관이라면 그렇다. 이는 정말로 모욕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또 "북한은 반드시 그 말을 취소해야 하는데, 한번 뱉은 말은 취소하기가 어렵다"고 비판했다.

조지프 디트라니 전 6자회담 미국 측 차석대표도 "북한은 그런 식으로 행동해선 안된다. 그들은 미국 대통령에 대고 말하고 있는데, 이는 유례없는 일이다. 국무장관에 대해 그렇게 이야기하는 것은 한계를 넘는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18일 북한 외무성의 권정근 미국담당국장은 조선중앙통신사 기자와의 질의응답 과정에서 "앞으로 미국과의 대화가 재개되는 경우에도 나는 폼페이오가 아닌 우리와의 의사소통이 보다 원만하고 원숙한 인물이 우리 대화상대로 나서기 바란다"고 말했다.

권 국장은 "하노이 수뇌회담의 교훈에 비추어보아도 일이 될 만하다가 폼페이오만 끼어들면 일이 꼬이고, 결과물이 날아나곤 하는데 앞으로도 내가 우려하는 것은 폼페이오가 회담에 관여하면 또 판이 지저분해지고 일이 꼬일 수 있다는 점"이라고 밝혔다.

aeri@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