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靑 "황교안 '김정은 대변인' 발언 매우 유감…막말 계속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21 09:53:04
"5·18·세월호 발언 이어 한국당 막말 계속돼 유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병문 수습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문재인 STOP(멈춤), 국민이 심판합니다'에 참석해 환호하고 있다. 2019.04.20.  dadazon@newsis.com
【서울=뉴시스】 안호균 기자 = 청와대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김정은 대변인" 발언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시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21일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지난번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도 그런 말을 했고 (황 대표도) 그런 말을 이어서 했는데, 요즘 5·18이나 세월호 문제 등에 이어 한국당의 막말이 계속되고 있어 매우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전날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장외 집회에서 "북한은 우리를 핵으로 위협하고 있는데 대통령은 대북 제재를 풀어달라고 사방팔방 돌아다니고 있다. 경제를 살릴 의도는 보이지 않고 김정은 대변인 역할만 하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을 비난했다.

황 대표는 또 "문 대통령과 이 정권의 정신이 번쩍 들게 만들어야 한다. 한국당이 이 정권의 좌파독재가 끝날 때까지 결코 투쟁을 멈추지 않겠다"며 "제가 선봉에 서겠다. 제 모든 것을 걸고 문재인 정부의 좌파독재를 기필코 막아내겠다"고 공언했다.

여당은 황 대표의 발언에 강하게 반발했다.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전날 브리핑에서 "오늘 한국당의 광화문 장외투쟁은 색깔론을 앞세워 사람을 동원한 구태정치이자 국민을 분열시키는 무책임한 선동이 난무한 난장판이었다"며 "한국당은 스스로 미래가 없는 정당임을 국민 앞에 증명했다"고 지적했다.

강 대변인은 "제1야당인 한국당이 있어야 할 곳은 민생과 안전을 위한 추경과 탄력근로제, 최저임금제 개편 등 산적한 민생 법안을 처리해야 할 국회"라며 국회에 복귀할 것을 촉구했다.

ahk@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