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이인영, 원내대표 출사표…"통합·단결 극대화로 총선 승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21 13:36:41
"한국당 극우적 경향 막고 민주주의 발전 기여하겠다"
"극우정치가 한국당 심장에 똬리 틀어 굉장히 위험해"
"4·3보궐선거 민심의 경고, 혁신의 기회로 만들어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의원이 원내대표 출마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04.21.
jc4321@newsis.com

 【서울=뉴시스】이승주 한주홍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의원이 21일 국회 정론관에서 원내대표 출마를 선언하며 "통합과 단결의 힘을 극대화해서 총선에서 승리할 수 있도록 야전사령관이 되겠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총선 승리로 촛불정신을 완성하고 더 큰 민생과 평화, 더 큰 대한민국의 길로 나아가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총선 지휘 전략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뾰족한 수를 준비해 일거에 정세를 반전해서 표를 얻으려는 것은 잘 안될 수 있다"면서 "기본을 튼튼하게 하겠다. 통합과 단결의 힘을 극대화해서 저들의 분열을 노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우리 내부의 차이는 박근혜 전 대통령을 탄핵했던 세력과 지키려 했던 세력의 차이보다 작다고 생각한다. 단결과 통합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제 아들이 진보는 꼰대고 보수는 꼴통이라고 하더라. 그래도 꼴통보다는 꼰대가 낫지 않냐고 했더니 그것은 착각이라고 했다"면서 "이 이미지를 (보수보다) 먼저 혁신해야 경쟁에서 승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출마선언 이유로는 "원내대표로서 한국당의 극우적 경향을 막아내고 민주주의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서"라고 밝혔다.

그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당대표에 출마할 당시 무덤 속에 있어야 할 386 운동권 철학이 문재인 정부의 국정철학이 돼 당정청을 장악한다는 식으로 말했을 때 개인적으로 굉장한 모욕감을 느꼈다"고 떠올렸다.

국내 극우정치에 대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극렬히 맞섰던 이른바 가짜 태극기세력이 정치적인 포악성과 폭력성을 근거해 만들어졌다"면서 "책임있는 야당이라면 이를 여과하고 정화해 대처해야 하는데 그대로 받아들였다. 극우정치가 한국당 심장에 똬리를 튼 것은 굉장히 위험하다. 한국당이 극우가 아닌 합리적 보수로 나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끊임없이 정치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위치에서 이같은 극우정치에 맞서야 한다고 생각했다"면서 "사람과 정책 전술을 혁신하겠다. 극우로 가는 한국당과 보수와의 대결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했다.

공천에 대해서는 "공정성과 균형감을 갖춰 편파성 시비를 원천 차단할 것"이라며 "내부 단결을 극대화해 총선에서 승리할 수 있는 강력한 진용을 갖추겠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의원이 원내대표 출마선언 기자회견을 한뒤 기자의 질문에 답을 하고 있다. 2019.04.21.
jc4321@newsis.com

지금의 원내대표 경선의 판세를 묻는 질문엔 "각자가 다 유리하다고 생각하듯, 저도 제가 좀 낫다고 생각하지만 겸허하고 겸손하게 경쟁하겠다"며 "집권당의 원내대표 경선인 만큼 단순한 득표 운동보다 통합과 새질서를 창조하는 과정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당선되면 당대표와 관계를 어떻게 설정할지 묻자 "역동성과 패기로 이해찬 대표의 리더십을 보완하겠다. 농구로 말하면 로우 포스트로 당 승리에 헌신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제가 (이 대표보다) 조금 더 잘생기지 않았냐"고 웃으며 "더 웃고 즐겁고 명랑하게 해보겠다"고 했다.

여당보다 야당 원내대표가 더 적합하다는 일각의 의견에는 "저에 대한 엄청난 험담"이라며 "제 철학은 한국당 이념과는 굉장히 다르다. 제 이미지가 너무 강건하다는 의미에서 그런 것 아닌가 싶은데, 진보주의 노선을 확고히 견지해왔다"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이 의원은 "지금까지 잘했으니 이대로 가도 승리한다는 생각은 위험하다"면서 "4·3보궐선거에서 나타난 민심의 경고를 혁신의 기회로 만들어야 한다. 원내대표가 되면 6~8개월 착실히 준비하면서 국민에게 신뢰받고 우위 평가를 받을 수 있도록 만들 수 있다"고 자신했다.

이 밖에 민생경제 회복, 자치분권·균형발전 위한 지방 육성, 디지털·녹색정치 등 미래세대와 연대, 지도부 아닌 상임위원회 위주의 컨센서스 형성 등을 약속했다.


joo47@newsis.com, ho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