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소방본부·방재센터 이전 '은평구→종로구'…"서울전역 40분내 대응"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22 05:30:00
서울시, 종로구 통합개발 청사로 입주 추진
은평구 이전시 재난 대응 불균형 발생 가능
재난 초기 빠른 소방력 투입·광역대응 전환
선제적대응·상황보고·정책판단 신속성 요구
현재 수준 이상 재난 컨트롤타워 입지 적합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서울 종로구 일대에서 소방차가 긴급출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DB)
【서울=뉴시스】배민욱 기자 = 서울시가 소방재난본부와 종합방재센터 이전을 당초 계획된 은평구에서 종로구로 변경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서울시는 22일 소방재난본부와 종합방재센터를 종로구 통합개발 청사로 입주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 2016년 7월5일 재난 신고접수부터 재난 대처와 관리, 교육에 이르는 모든 기능을 수행하는 '소방행정타운' 구축에 나섰다. 은평구 진관동 물푸레골에 연면적 3만7504.81㎡, 10개동 13개 시설 규모의 소방행정타운은 이날 착공됐다.

2022년 말 소방행정타운이 완공되면 서울 곳곳에 분산돼 있는 서울소방학교, 서울시종합방재센터, 서울시소방재난본부, 서울시119특수구조단이 이곳에 모인다. 일원화된 재난대응체계를 구축해 신속하고 체계적인 대응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그러나 소방재난본부와 종합방재센터가 은평구로 이전하면 서울전역 재난대응의 불균형이 발생할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실제로 서울연구원(공공투자관리센터)의 타당성 조사 결과를 보면 은평구 이전시 경제성과 통합·집적·신축 측면에서는 개선효과가 있었다. 하지만 입지 변화로 인한 소방서비스 전반에 부정적인 영향이 발생할 수 있어 대책이 필요하다는 분석도 나왔다.

세월호 참사 이후 재난대응의 패러다임 변화도 한몫했다. 신속하고 광역적인 대응이 요구된다는 것이다. 생명유지 한계시간 내 대응하는 '재난현장 골든타임 목표제' 정립이 추진되고 있다.

재난초기 소방력 집중 투입과 광역대응 전환을 소방본부가 담당한다.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광역대응은 총 58건으로 나타났다. 연도별로 2015년 12건, 2016년 10건, 2017년 17건, 지난해 19건 등이었다. 사당 체육관 붕괴, 수락산 산불, 서울장여관·세브란스병원 화재 대응의 경우 광역적으로 이뤄졌다. 

상황보고와 시장의 빠른 재난현장 도착, 정책판단 신속성이 요구된다는 점도 근거가 됐다.

종로구 통합개발 청사는 지난 1938년 지어진 종로구 본청사의 노후화로 인해 추진됐다. 구는 현 청사 부지 8673.7㎡에 지하 4층, 지상 18층, 연면적 6만7183㎡ 규모로 신청사를 세울 계획이다. 구청과 구의회, 소방서,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와 보건소 등이 입주한다. 2020년 9월까지 설계를 완료한 뒤 같은해 10월 공사에 들어간다. 준공은 2023년 10월이다.

계획대로 추진되면 도시기반시설본부 대신 소방재난본부와 종합방재센터가 들어선다. 건축규모는 연면적은 1만5944㎡로 종로소방서, 소방재난본부, 종합방재센터의 현재 사용면적(1만5477㎡) 대비 입주가 가능하다. 총 사업비는 753억6500만원으로 추산된다.

시 관계자는 "종로구는 서울시 중심부에 있고 도로망 발달로 서울전역을 40분내 이동이 가능하다"며 "소방기능 동일건물 배치로 안전서울의 상징성과 현재수준 이상의 재난현장 컨트롤타워 입지로 적합하다"고 말했다.


mkba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