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빌보드 "블랙핑크, 지금 할리우드에서 가장 뜨겁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21 16:41:18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수지 기자 = 미국 '빌보드'가 미국 최대 음악 축제 '코첼라 페스티벌'에 참가한 그룹 '블랙핑크'에 대한 현지 열기를 전했다.

'블랙핑크'는 1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인디오에서 열린 '코첼라 밸리 뮤직 & 아츠 페스티벌' 사하라 공연장에서 공연을 펼쳤다.

빌보드는 이날 공연에 대해 '블랙핑크의 가장 유명한 팬 25명'이란 제목의 기사에서 "블랙핑크는 전세계적으로 거대한 팬덤을 형성하고 있다"며 "지금은 할리우드에서 가장 뜨겁다"고 전했다.

'키스 & 메이크업' 곡을 공동 작업한 영국 가수 두아 리파(24), '코첼라'에서 '블랙핑크'와의 깜짝 만남을 고대하는 미국 가수 아리아나 그란데(26), 북미 투어를 직접 찾아 관람한 영국 가수 해리 스타일스(25), 미국 패션디자이너 퍼럴 윌리엄스(46), 프랑스 DJ 스네이크(33), 미국 음반 프로듀서 베니 블랑코(31), '블랙핑크'의 인스타그램을 팔로잉한 캐나다 힙합 가수 드레이크(33) 등 '블랙핑크'의 팬을 자처한 세계 유명 연예인 25명을 소개했다.

 미국 연예 매체 '엔터테인먼트 투나잇'도 "블랙핑크가 코첼라를 점령했다'며 "앞서 '더 포럼'에서 개최한 북미 투어의 첫 도시는 전석 매진을 이뤘고 '제임스 코든쇼'에서도 화려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고 보도했다. 

'코첼라' 유튜브 채널은 코첼라 2회차 공연 중 선별한 무대만 스트리밍했다. 그 중 블랙핑크가 마지막 무대를 장식했다.

'블랙핑크'는 "1회차 때 생각했던 이상으로 정말 많은 분이 찾아와 충격 그 자체였다"면서 "이번 주는 더 놀랍다. 관객 함성에 고막이 터질 것 같다"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한국에서 온 우리가 이렇게 '코첼라' 무대를 2회나 장식할 수 있다는 것은 꿈을 이룬 것이나 마찬가지"마음 속 깊이, 평생 담아두겠다"고 덧붙였다. 

현지 팬들은 이날 '블랙핑크'의 응원봉 '뿅봉', 슬로건 '함께하면 더 행복해' 등 한국어가 적힌 플래카드를 들고 응원했다. 한국어 '떼창'도 터져나왔다. 

'블랙핑크'는 24일 시카고, 27일 해밀턴, 5월1일과 2일 뉴어크, 5월5일 애틀랜타, 5월8~9일 포트워스에서 총 8회 공연을 개최한다.


suejeeq@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