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검찰, 윤중천 영장 재청구 고심…이번주 피해여성 조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21 15:43:28
19일 윤중천 영장 기각…검찰 사유 검토 중
추가 알선수재 혐의 등…피해여성 검찰 소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윤중천씨가 구속영장이 기각된 19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구치소에서 나와 준비된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2019.04.19.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이혜원 기자 = 김학의(63·사법연수원 14기) 전 법무부 차관의 뇌물수수 및 성범죄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키맨'으로 지목된 건설업자 윤중천(58)씨를 구속하는 데 실패하면서 영장 재검토 여부를 고심 중이다.

21일 법조계에 따르면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 수사 권고 관련 수사단(단장 여환섭 검사장)은 이날 윤씨 영장 기각 사유를 검토하고 영장 재청구 여부를 고민하고 있다.

앞서 검찰은 지난 18일 윤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다음날 법원에서 기각됐다. 기각 사유에 따르면 법원은 현 수사 상황에서 윤씨를 구속하기엔 부족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수사단 자체가 김 전 차관을 주요 대상으로 놓고 출범했지만, 이와 별개인 윤씨 개인 비리로는 구속 수사를 하기에 필요성이 부족하다는 해석이다.

검찰은 윤씨가 이번 사건 핵심 인물로 꼽히는 만큼 구속 영장 재청구를 위해 보완 수사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지난 19일 열린 윤씨의 구속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서 구속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윤씨의 개인 비리가 추가로 확인될 여지가 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영장 청구서에는 포함되지 않았지만, 윤씨가 2억5000만원 상당 알선수재를 저질렀을 가능성이 있어 구속 수사를 통해 혐의를 밝혀내야 한다고 피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때문에 검찰이 윤씨 개인 비리 관련 수사 대상을 확대해 다시 한번 구속 기회를 노릴 수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된다. 현재까지 확보된 자료와 진술을 재검토하고 윤씨를 추가 조사하는 등 보완 수사를 거쳐 영장을 재청구하는 방안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영환 기자 =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지난달 22일 밤 인천공항에서 출국을 시도하다 법무부 출입국심사대 심사 과정에서 제지당해 발길을 돌리고 있다. 2019.03.25.(사진=JTBC 영상 캡쳐) photo@newsis.com
이와 별도로 사건 중심 인물인 김 전 차관을 정조준할 가능성도 있다. 수사단은 윤씨 개인 비리와는 별도로 김 전 차관과 직접 연관된 의혹에 대해선 예정대로 수사를 진행하겠다는 방침이다.

앞서 수사단은 지난 18일 경찰청과 서초경찰서 등을 압수수색해 김 전 차관 의혹을 불거지게 한 '별장 성범죄 동영상' 관련 기록을 확보하는 등 강제수사에 나섰다.

향후 영장 재청구에도 윤씨 신병을 확보하는데 난항을 겪을 경우, 수사단은 윤씨 진술에 의존하지 않고 객관적인 물증으로 김 전 차관을 겨눌 가능성이 크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김 전 차관과 윤씨의 성범죄 의혹과 관련해서 본격 수사에 나설 예정이다. 수사단은 이번주 중 김 전 차관과 윤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해온 A씨를 소환해 피해자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앞서 A씨는 지난 15일 검찰에 자진 출석해 관련 자료를 제출하고 의견을 진술한 바 있으며, 검찰은 이번주 A씨를 피해자로 정식 소환해 조사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 2014년 이른바 '김학의 동영상' 속 여성이 자신이라며 김 전 차관을 검찰에 고소한 인물로, 윤씨과 김 전 차관에게 성폭력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해왔다.

검찰은 윤씨와 A씨 등 관련 인물을 상대로 집중 조사를 거쳐 이르면 이달 중 김 전 차관 소환 여부를 결정할 전망이다.


hey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