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손학규 "나라·당 미래는 걱정 않고 자기 미래만 걱정하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22 10:18:11
"대한민국 미래 위해 흔들림 없이 우리 길 가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제88차 최고위원회의에서 손학규 대표가 모두발언하고 있다. 이날도 최고위원 3명(하태경, 권은희, 이준석)은 불참했다. 2019.04.22.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 유자비 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22일 "나라 미래도 걱정하지 않고 당 미래도 걱정하지 않고, 오직 자기 미래만 걱정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아무리 힘들어도 대한민국 미래를 위해 흔들림 없이 우리 길을 가야한다"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지금은 공멸할 때가 아닌 단결해야 할 때"라며 이같이 말했다. '지도부 총사퇴'를 요구 중인 하태경·이준석·권은희 최고위원은 이날도 회의에 불참했다.

그는 당내 사퇴 요구에 대해 "저는 대표직에 연연하지 않는다. 바른미래당이 제대로 살아야 중도 개혁과 정치 통합의 길이 열리고 대한민국 정치가 발전하리라는 믿음 하나로 이 자리를 지키는 것"이라며 거부 의사를 거듭 강조했다.

이어 "20대 총선에서 양당 정치를 거부하고 다당제의 소중한 싹을 키워준 게 우리 국민이다. 중도 개혁, 다당제 길을 지켜나갈 바른미래당의 의무가 여기 있다"라며 "오직 민생만을 위한 제3세력 존재가 총선에서 가장 큰 변수가 될 게 분명하다"고 목청을 높였다.

손 대표는 "30여년간 계속된 거대 양당제 정치 구도가 중도통합 정당 바른미래당에 의해 종언을 고하게 될 것"이라며 "수십년간 총선을 봤지만 단 한번도 예상대로 결과가 나온 적이 없다. 내년은 역사상 가장 놀라운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또 "한쪽에선 한국당과 보수 통합해서 민주당과 1대1로 맞서야 한다는 분들이 있다. 그걸 손학규가 막고 있으니 내몰아야 한다는 것"이라며 "한국당의 퇴행적 모습을 보면서도 그런 주장을 하는 이유는 나라 걱정은 없고 오로지 자신의 당선만을 걱정하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그렇다고 당선되는 것이 아니다. 반성은 고사하고 수십년 전으로 돌아간 시대착오적인 한국당과 무슨 보수 통합을 하겠다는 이야기를 하나"라며 "개혁 보수를 하겠다고 새누리당을 나온 분들이 더 퇴행된 한국당과 손잡을 수 있나.절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제88차 최고위원회의에서 손학규 대표가 모두발언하고 있다. 2019.04.22.kkssmm99@newsis.com
아울러 "다른 한쪽에서는 자칫 호남당으로 의심받을 만한 제3지대 통합을 주장한다. 그러나 지금 우리가 중심을 잡고 바른미래당이 제3의길로 나아가 중심이 되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일축한 뒤 "나라 미래도 걱정하지 않고 당 미래도 걱정하지 않고, 오직 자기 미래만 걱정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재차 "손학규 개인이 아니라 대한민국 바른미래를 위해 중심을 잡으려는 것"이라며 "당원 동지 여러분도 동요하지 마시고 지도부를 믿어달라"고 호소했다.

이어 "저도 조속히 당무를 정상화해 총선 대비 체제로 당을 이끌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지명직 최고위원 인선에 대해선 "숙려 기간이 끝나간다"라고 했다. 그는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최고위를 정상으로 운영해야겠다"라면서도 시점에 대해선 말을 아꼈다.

jabi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