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스리랑카 부활절 연쇄테러 사망자 262명으로 늘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22 11:38:15
부상자 452명…외국인 사망자 36명으로 파악
associate_pic
【네곰보=AP/뉴시스】21일(현지시간) 부활절 폭발테러가 발생한 스리랑카 네곰보 소재 성 세바스티안스 가톨릭 교회 내부에 희생자들의 시신이 눕혀져 있다. 2019.04.22.
【서울=뉴시스】문예성 기자 = 스리랑카에서 부활절날인 21일 발생한 연쇄테러의 사망자수가 262명으로 늘었다. 부상자도 452명으로 파악돼 사망자수는 향후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

22일 스리랑카 현지 언론 뉴스퍼스트는 당국 발표를 인용해 이번 연쇄테러의 최신 인명피해 집계를 이같이 보도했다.

 스리랑카 외교 당국은 이번 공격으로 최소 35명의 외국인이 숨지고 12명의 외국인이 부상을 입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나라별로 영국인 5명, 인도인 3명, 덴마크인 3명, 중국인 2명, 터키인 2명, 네덜란드인 1명, 포르투갈인 1명, 일본인 1명이 희생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21일 오전에 시작된 테러는 3곳의 교회와 4곳의 호텔, 1곳의 가정집을 타깃으로 삼았다. 테러 표적이 된 교회 중 2곳은 가톨릭, 1곳은 복음주의 교회다.  

부활절이자 스리랑카 내전 종전 10주년을 불과 한 달 앞둔 시점에 일어난 이번 테러는 지난 1983~2009년 내전 이후 발생한 최악의 사건으로 평가된다.

associate_pic
이번 테러의 배후로 자처하는 단체는 아직 나타나지 않았지만, 이번 공격은 소수 기독교 공동체를 표적으로 삼은 공격으로 알려졌다. 

스리랑카에선 전체 국민의 70.2%가 불교 신자로, 힌두교(12%), 이슬람교(9.7%), 기독교(7.4%)가 그 뒤를 잇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경찰 당국은 이번 사건과 연관해 13명의 용의자가 체포됐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테러로 내려진 휴교령은 22일 지속되고 있고 일부 국가시험이 연기됐다. 이밖에 국내 항공편 운항이 중단되고, 주식시장 거래도 중단되는 등 테러 여파에 따른 전국적인 혼란이 지속되고 있다.

sophis73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