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정의당, 선거제 등 패스스트랙 만장일치 추인…"한국당 왕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23 11:25:08
이정미 "한국당이 왕따 자초, 패스스트랙은 불가피"
심상정 "한국당, 국민 겁박말고 정치개혁 동참해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의원총회에서 심상정 의원이 발언을 하고 있다. 2019.04.23. jc4321@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은 기자 = 정의당은 23일 의원총회를 열고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4당 원내대표의 선거제·개혁법안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 지정 관련 합의안을 만장일치로 추인했다.

정치개혁특별위위원장인 심상정 의원은 이날 의총 직후 기자들과 만나 "개혁에 첫발을 뗀다는 점을 중요하게 여겨 만장일치로 추인했다"고 발혔다.

정의당은 이날 추인에 앞서 모두발언을 통해 패스스트랙 추진을 반대하는 자유한국당을 비판하며 협조를 촉구했다.

이정미 대표는 "패스스트랙을 지정하면 다음 선거는 민심 그대로의 국회를 열게 된다. 국민들께 민생개혁 선물을 안겨드릴 수 있게 약속 이행에 만전을 기하겠다"면서 "비상 상황 운운하며 총력 저지 운운한 한국당에 묻겠다. 무엇을 위한 반대냐"고 비판했다.

이어 "왕따를 자초한 건 한국당이다. 20대 임기가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패스스트랙은 불가피했다. 절차는 합법적 절차였으며 무엇보다 한국당이 집권여당이었을때 만들었다"며 "특정정치 세력의 이유 없는 억지로 입법기능이 마비되는 것을 막기 위해 만들었다. 20대 국회 없다는 나경원 원내대표의 말은 귀를 의심케 한다. 민주주의와 전당의회가 그렇게 호락호락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윤소하 원내대표도 "야4당이 패스스트랙 지정을 추진하는 것은 한국당이 반대하면 다른 정당이 모두 동의해도 개혁을 막을 수 있다는 잘못된 관행을 깨기 위한 것"이라며 "한국당은 20대 국회 자체가 사라지고 의원 총사퇴까지 운운하고 있는데 이성을 되찾기를 바란다. 반성과 성찰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심 의원 역시 "나경원 원내대표의 20대 국회 보이콧 발언은 정치개혁 열망을 원천 봉쇄해온 한국당의 행적을 가리기 위한 과잉대응"이라며 "더 이상 국민들 겁박하지 말고 이제라도 정치개혁에 동참해야 한다. 한국당이 법안심의와 협상에 동참해서 제1야당의 책임을 다해줄 것을 간곡하게 요청한다"고 했다.


lj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