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나경원 "좌파 장기집권 플랜 시작…최종 배후는 文대통령"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23 11:38:15
"문재인과 청와대 기획, 여당과 일부 야당이 실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영태 기자 = 2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긴급 의원총회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2019.04.23. 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 유자비 김지은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3일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선거법, 공수처(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법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처리에 합의한 것과 관련해 "좌파 장기집권 플랜이 시작됐다"라며 "무한권력 대통령, 지리멸렬하는 국회의 최종 배후는 문재인 대통령"이라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공수처 법안이 패스트트랙에 태워지는 순간 민주주의 생명 시한부 270일이 시작된다. 의회 민주주의의 사망 선고"라며 "지금 대한민국의 경제는 파탄되고 민생은 엉망이나 저들은 좌파 장기집권 플랜을 드디어 시작했다"라고 목청을 높였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 "지난해 '비례성과 대표성 강화하는 선거제 개편을 해야 한다고 이야기했고 올해 2월은 공수처 신설법안이 연내 통과될 수 있도록 임해달라고 했다"라며 "무한권력 대통령, 지리멸렬하는 국회의 최종 배후는 문재인 대통령"이라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어제 조국 민정수석이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는데 여야 4당 합의 직전이 아니라 21시간 전에 작성됐다. 청와대가 막후 조율하고 있단 것을 보여준다"라며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가 기획하고 여당과 일부 야당이 실천에 옮기는 의회 민주주의의 파괴가 이제 시작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왜 논의하지 않고 패스트트랙에 태우겠나. 한마디로 좌파 연합세력이 내년 선거에서 절대 과반을 안정적으로 확보하겠다는 것"이라며 "공청회, 토론회를 하자. 어느 당 안이 맞는지 국민 목소리를 담아보자"고 강조했다.

공수처안에 대해서도 "청와대가 한마디로 게슈타포를 설치한다는 것이다. 청와대의 또 하나의 칼, 공수처를 인정할 수 있겠나"라고 비난했다.

나 원내대표는 "여당이 패스트트랙을 포기하고 사법개혁특위, 정치개혁특위를 정상화하고 민생을 논의한다면 여야정 상설협의체를 적극 검토하겠다. 좌파독재를 완성시키려는 밥그릇 싸움을 그만두고 민생 위한 철저한 논의를 시작하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jabiu@newsis.com, whynot82@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