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바른미래, 이언주 탈당에 "명분 찾더니 기어코…속보이는 철새"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23 17:57:06
"영혼도 소신도 동료도 버리고…떠나는 순간마저 추악"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이언주 의원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바른미래당 탈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04.23. jc4321@newsis.com

 【서울=뉴시스】이승주 기자 =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이 23일 이언주 의원의 탈당 발표에 "명분만 찾더니 기어코 탈당했다"면서 "속보이는 철새의 최후, 정치행보 앞에 놓인 것이 꽃가마일지 꽃상여일지 지켜볼 일"이라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영혼도, 소신도, 동료도 버리고 표독스러운 낯빛만 남았다"면서 "인내심으로 참아줬던 영웅놀이도 이제 끝났다. 철없는 관종 본능, 파괴 본능이 어디가겠나"하고 일갈했다.

이 의원이 탈당을 선언하며 표현했던 '광야에 선 한 마리의 야수'란 말을 언급하며 "동의한다"면서 "마음만은 짐승과도 같은 인면수심의 이언주 의원"이라고 신랄하게 비난했다. 이어 "떠나는 순간마저도 추악하다"고 했다.


joo4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