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스포츠일반

이상수 "자랑스러운 아빠 되기 위해 최대한 높은 곳까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23 19:41:11  |  수정 2019-04-23 19:42:01
탁구대표팀 맏형
국가대표 출신 박영숙과 결혼·임신 겹경사
associate_pic
【진천=뉴시스】추상철 기자 =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미디어데이 기자회견이 열린 10일 오전 충북 진천군 진천국가대표선수촌에서 탁구 대표팀 이상수가 각오를 밝히고 있다. 2018.07.10.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권혁진 기자 = 한국 남자 탁구 국가대표 맏형 이상수(29·삼성생명)의 어깨가 더 무거워졌다. 지난해 가장이 된 데 이어 올해는 아빠의 책임감까지 더해졌기 때문이다.

이상수는 22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헝엑스포 체육관에서 열린 2019 세계탁구선수권대회(개인전) 본선 경기를 치른 뒤 "아내가 임신 15주째"라면서 "오늘 연락을 받았는데 사내 아이라고 하더라"고 귀띔했다. 이상수는 지난해 12월 여자 국가대표 출신 박영숙(31)과 웨딩마치를 올렸다.

박영숙과 이상수는 혼합 복식 국가대표로 찰떡 호흡을 자랑했다. 지난 2013년 파리 세계선수권에서 최강 중국을 꺾고 결승에 올라 은메달을 따냈고, 같은 해 부산에서 열린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는 중국과 일본을 누르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후 두 사람은 인생의 파트너가 됐다.

불과 5개월 사이에 가족이 늘어나니 기분이 다를 수밖에 없다. 이상수는 "결혼을 하면서 더 책임감이 생겼는데 이제 아빠가 된다니 더욱 잘 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다부진 표정을 지었다.

태명은 '땡구'다. 이상수는 "아내도, 나도 오글거리는 것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면서 "아내가 먼저 땡구가 어떻겠냐고 해서 좋다고 했다"고 말했다. 땡구를 위해서라도 이번 대회 더 힘을 내겠다는 각오다. 이상수는 "아기에게 잘 보이고 싶다"면서 "자랑스러운 아빠가 되려면 최대한 높은 곳에 올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2세 선수로 키울지는 미정이다. 오상은 미래에셋대우 코치의 아들 오준성(대광중1)과 유남규 여자대표팀 및 삼성생명 감독의 딸 유예린(청명초5)은 2세 탁구 신동으로 유명하다. 신유빈(청명중3) 역시 아버지가 삼성생명 선수 출신인 신수현 씨다. 이상수는 "아들이 탁구 선수의 길을 원한다면 응원해줄 수 있지만 억지로 시키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수는  한국 선수 중 유일한 2017년 독일 뒤셀도르프 세계선수권 단식 메달리스트다. 2007년 유승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선수위원에 이어 10년 만의 메달이었다. 이번에도 이상수는 메달을 노린다. 이상수는 "사실 항상 최종 목표는 우승"이라면서도 "그러나 일단은 4강에 진출한 뒤 더 높은 곳을 바라보겠다"고 밝혔다.

컨디션이 좋으면 중국 선수들도 두려워하는 이상수이지만 기복이 심한 것은 약점이다. 하위 랭커들에게 발목을 잡히는 경우가 빈번했다. 이상수는 "데뷔 후 10년 동안 기복이 있다는 말을 들었다"면서 "이제는 가장에 아빠까지 됐으니 꾸준히 잘 해야 한다는 생각이 더 강하다"고 말했다.

이상수는 복식에서도 메달을 노린다. 2년 전 세계선수권에서 이상수는 정영식(미래에셋대우)과 함께 남자 복식 동메달을 따냈다. 이번에는 전지희(포스코에너지)와 혼합 복식에도 출전한다.

출발도 좋다. 이상수는 남자 복식 64강전에서 정영식과 힘을 모아 함유성-리광명과 남북 대결에서 4-0(11-6 11-7 11-4 11-5) 완승을 거뒀다. 전지희와 나선 혼합 복식에서도 가볍게 16강전에 진출했다.


hjkw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