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金-푸틴, 인프라 투자·北 희토류 교역 논의" 獨 도이치벨레 전망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24 00:40:42
北, 러시아의 전력 공급·인프라 투자 유치 모색
러시아, 北의 희귀광물·희토류 접근권 추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리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정상회담에서 북한은 러시아의 투자 유치를 모색하고, 러시아는 북한의 희귀광물자원 접근을 추구할 것이라고 독일 공영방송 도이치 벨레가 23일(현지시간) 전망했다.

【로스앤젤레스=뉴시스】류강훈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리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정상회담에서 북한은 러시아의 투자 유치를 모색하고, 러시아는 북한의 희귀광물자원 접근을 추구할 것이란 전망이 제기됐다.

독일 공영방송 도이치 벨레는 23일(현지시간) 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이 25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만날 것이라는 러시아 크렘린궁의 공식 발표를 전하면서 양국 정상이 논의할 내용에 대해 예상했다.

보도에 따르면 유리 우샤코프 크렘린궁 외교담당 보좌관은 이날 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이 25일 만날 것이라고 확인하면서 "정상회담은 한반도 핵문제에 대한 정치적, 외교적 해법에 초점이 맞춰질 것"이라고 밝혔다.

우샤코프 보좌관은 지난해 러시아와 북한간 교역이 미국 주도의 대북 제재로 인해 절반 이상 감소했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러시아는 정부 차원의 위원회를 통해 교류 확대에 힘쓰고 있다고 말했다.

도이치 벨레는 북러 정상회담에서 실질적으로 논의될 내용과 관련해 북한은 러시아로부터 전력을 공급받고, 인프라 투자를 유치하는 방안을 모색할 것으로 예측했다. 북한은 러시아가 소련 시절 건설해준 산업공장과 철도시설의 현대화가 절실한 실정이다.

반면 러시아는 북한의 희귀광물과 희토류에 대한 더욱 광범위한 접근권을 추구할 것으로 도이치 벨레가 예상했다. 북한에는 몰리브덴과 마그네슘 등 희귀금속과 4차 산업혁명의 핵심소재로 평가되는 희토류가 다량 매장돼 있다.

문제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에 따른 국제적인 대북제재이다. 러시아가 이를 무시하고 무작정 북한과의 교역에 나서기는 쉽지 않다.

그러나 북미 정상회담 결렬로 인해 경제난 극복을 위한 돌파구가 필요한 북한의 입장에서는 새롭게 러시아와의 협력방안을 추구할 수밖에 없는 처지이다.

러시아는 국제적인 대북제재가 지속돼온 가운데 북한에 곡물과 인도주의적 지원을 제공해왔고, 러시아 극동지역에서는 수만명의 북한 노동자들이 일하며 돈을 벌고 있다.

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의 정상회담은 블라디보스토크 루스키 섬에 있는 극동연방대학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첫 정상회담 장소인 블라디보스토크 루스키 섬의 극동연방대학 캠퍼스 모습. <사진출처: 픽사베이> 2019.04.19


hooney040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