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방/외교

러시아로 달리는 김정은 전용열차…내일 푸틴과 정상회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24 10:43:28
24일 새벽 출발, 오전 북러 국경 넘어
오후 4~5시 블라디보스토크 도착 전망
푸틴 24일 늦은 오후나 25일 도착할 듯
양국 정상 첫 대면…공동선언 가능성도
金 26일 태평양함대, 빵공장 등 시찰 유력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북한 노동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러시아에서 열리는 북-러 정상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출발하는 모습을 24일 보도했다. 2019.04.24. (출처=노동신문)  photo@newsis.com
【블라디보스토크=뉴시스】김지현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4일 전용열차를 타고 러시아 방문길에 올랐다. 김 위원장은 25일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북러정상회담을 하고 블라디보스토크를 시찰한 뒤 26일 러시아를 떠날 전망이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러시아를 방문하기 위해 이날 새벽 전용열차를 타고 출발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의 전용열차는 북러 접경지역을 넘어 이날 오후 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할 것으로 관측된다. 하산은 북러가 경계를 맞대고 있는 지역으로, 이 곳에서 김 위원장의 방러 환영식이 열릴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러시아 매체 리아노보스티와 인테르팍스 등은 김 위원장의 전용열차는 오전 10시40분께(현지시간) 국경을 넘은 뒤 하산역 인근에 멈춰섰고, 김 위원장이 하차했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하산에서 조-러 우정의 집을 둘러볼 가능성이 있다. 김일성 주석의 소련 방문을 기념하기 위해 세운 건물로 2002년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블라디보스토크를 방문했을 때도 이 곳을 들렀다.

블라디보스토크에는 오후 4~5시에 들어올 것으로 관측된다. 블라디보스토크 교통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7시 중심가를 운행하는 버스 노선이 일부 변경된다.

김 위원장은 블라디보스토크역에서 간단한 환영행사를 한 뒤 곧바로 전용차량으로 갈아타고 숙소인 극동연방대학으로 향할 것으로 보인다.

푸틴 대통령은 24일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일정을 수행한 뒤 블라디보스토크로 온다. 7시간의 시차를 감안하면 푸틴 대통령은 24일 늦은 오후나  25일 오전에 도착할 것으로 예측된다.

associate_pic
【블라디보스토크(러시아)=뉴시스】이영환 기자 = 북-러 정상회담을 앞둔 24일 오전(현지시각)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역이 보이고 있다.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이날 오후께 블라디보스토크역에 도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9.04.24. 20hwan@newsis.com
푸틴 대통령이 24일 도착하지 않을 경우, 부총리급인 유리 트루트네프 러시아 극동연방관구 전권대표가 김 위원장과 만찬을 할 가능성이 있다.

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은 25일 루스키섬의 극동연방대에서 처음으로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다. 북러 정상의 만남으로는 8년 만이다.

북러 정상은 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 양국 실질협력 확대, 경제협력 등을 논의할 전망이다. 연말까지인 북한 노동자 송환 문제도 거론될 수 있다.

양국 정상이 8년 만에 만나는 만큼 공동선언문을 발표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반면 합의문은 내놓되 공동선언이나 기자회견은 없을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전날 두 정상이 만찬을 하지 못한다면 정상회담 전이나 후에 실무오찬을 함께 할 것으로 관측된다.

associate_pic
【블라디보스토크(러시아)=뉴시스】이영환 기자 = 북-러 정상회담을 앞둔 23일 오후(현지시각)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학교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사용할 벤츠 차량이 들어서고 있다. 2019.04.23. 20hwan@newsis.com

김 위원장은 회담 후 블라디보스토크를 시찰하고, 푸틴 대통령은 26일부터 베이징에서 개최되는 일대일로(一帶一路) 정상포럼에 참석하기 위해 블라디보스토크를 떠날 가능성이 높다.

김 위원장이 시찰할 만한 장소로는 러시아 태평양함대 사령부, 프리모르스키 오케나리움(연해주 해양관) 등이 꼽힌다. 부친이 2002년 블라디보스토크 방문 당시 찾았던 빵 공장 '블라드 흘레브'나 초콜렛 공장 등을 찾을 수도 있다.

주요 장소 시찰과 함께 북한 유학생과의 만남 등 행사도 준비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fin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