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김정은 맞는 블라디보스토크역 '분주'…김철규·임천일 등장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24 12:21:29
블라디보스토크역 단장…국기·환영문구 걸려
'김정은 경호' 김철규 막바지 시설 점검 나서
北 기자들, 촬영 지점 잡기 위해 분주한 걸음
associate_pic
【블라디보스토크(러시아)=뉴시스】이영환 기자 = 김철규 북한 호위사령부 부사령관과 임천일 북한 외무성 부상이 북-러 정상회담을 앞둔 24일 오전(현지시각)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역을 살펴보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이날 오후께 블라디보스토크역에 도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9.04.24. 20hwan@newsis.com
【블라디보스토크=뉴시스】김지현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4일 전용열차를 타고 도착할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역은 김 위원장을 맞이하는 사람들의 움직임이 눈에 띠었다.

크렘린궁에서 전날 밤 북러정상회담이 블라디보스토크에 열린다고 공식화하자 정상회담 분위기 연출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블라디보스토크역 앞 도로는 오전 9시도 되지 않은  이른 아침부터 경찰의 교통 지도 속에 평소의 혼잡함이 정리정돈 되는 모습이었다.

associate_pic
【블라디보스토크(러시아)=뉴시스】이영환 기자 = 김철규 북한 호위사령부 부사령관과 임천일 북한 외무성 부상이 북-러 정상회담을 앞둔 24일 오전(현지시각)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역을 살펴보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이날 오후께 블라디보스토크역에 도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9.04.24. 20hwan@newsis.com
도로변에 설치된 가로등에는 북한 인공기와 러시아 국기가 게양됐고, 역 앞 횡단보도는 밤 사이 도색돼 있었다. 역 근처에서 간식거리를 파는 매점도 문을 닫은 상태였다.

역 출입구에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위원장이신 김정은 동지를 블라디보스토크에서 환영합니다'라는 환영 문구도 걸렸다.

associate_pic
【블라디보스토크(러시아)=뉴시스】이영환 기자 =북-러 정상회담을 앞둔 24일 오전(현지시각)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역에서 북한 취재진이 촬영을 하고 있다.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이날 오후께 블라디보스토크역에 도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9.04.24. 20hwan@newsis.com
오전 10시가 넘어가자 김 위원장의 경호를 책임지는 김철규 북한 호위사령부 부사령관과 임천일 외무성 부상이 블라디보스토크역에 나타났다.

이들은 김 위원장이 도착하기 전에 선로와 시설물의 상태를 살펴보고 동선을 막판 점검을 한 것으로 보인다.

곧이어 북한 관영매체 기자 3~4명도 촬영 지점을 잡기 위해 카메라와 사다리를 들고 블라디보스토크역 건물 주변을 돌아다니기 시작했다.

북한 기자들은 자신들이 취재하는 모습을 한국 기자들이 촬영하자 "나를 찍어서 뭘 하냐"며 불쾌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associate_pic
【블라디보스토크(러시아)=뉴시스】이영환 기자 = 북-러 정상회담을 앞둔 24일 오전(현지시각)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역 인근에서 한 경찰이 수색견과 수색을 하고 있다.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이날 오후께 블라디보스토크역에 도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9.04.24. 20hwan@newsis.com

정상회담이 열릴 루스키섬 극동연방대학은 전날보다 커다란 국기로 장식됐다. 캠퍼스 출입은 자유롭지만 김 위원장의 숙소가 있는 건물 앞은 통행을 제한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새벽 전용열차에 오른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10시40분(현지시간)께 북러 국경을 넘었다. 접경 인근의 하산역에서는 김 위원장의 방러를 환영하는 행사가 열렸다.

김 위원장은 오후 4~5시께 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현지 교통당국은 오후 4~7시 역 근처를 지나는 버스노선을 통제할 예정이다.

associate_pic
【블라디보스토크(러시아)=뉴시스】이영환 기자 = 북-러 정상회담을 앞둔 24일 오전(현지시각)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역이 보이고 있다.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이날 오후께 블라디보스토크역에 도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9.04.24. 20hwan@newsis.com



fin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