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대전/충남

KISTI, 민간과 '사이버 표적공격 대응기술' 개발 착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24 13:52:56
2022년까지 지능형 보안기술 확보 목표
【대전=뉴시스】 김양수 기자 =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은 정보보호 전문기업 ㈜유엠로직스와 공동으로 사회이슈에 편승한 사이버 표적공격 예방을 위한 '지능형 보안기술' 개발에 착수했다고 24일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차세대보안 분야 정보보호 핵심원천 기술 사업의 일환으로 수행되는 이번 기술개발에는 이달부터 2022년 12월까지 총 66억원(민간 부담금 약 12억원 포함) 규모의 연구비가 투입될 예정이다.

 KISTI에 따르면 최근 전력, 에너지 등 기간시스템을 비롯해 금융기관, 방송사, 보안업체 등 다양한 분야를 대상으로 사이버 표적공격이 급증하면서 개인정보 침해, 정보 유출, 서비스 장애 및 시스템 파괴 등 피해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대표적인 사례로 지난 2013년 6.25 사이버공격, 2014년 한국수력원자력 사이버 공격, 2017년 웹 호스팅 업체 랜섬웨어 공격,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사이버공격 등이 있으며 이들은 사회이슈에 편승해 연쇄 또는 동시적으로 사이버 표적공격을 가한다.

하지만 기존 사이버 표적공격 대응 기술들은 기업이나 기관, 개인 등이 개별적으로 방어를 수행하는 기술이라 한계가 있었다.

이번에 KISTI와 ㈜유엠로직스는 기존의 사이버 표적공격이 일정 기간 동안 여러개의 기업·기관 등에 연쇄적 또는 동시적으로 공격이 진행되는 특징을 기반으로, 범국가적인 방어체계 확보와 사전대응 및 예측 등 선제적이고 지능적인 대응기술 확보에 중점을 둔다는 방침이다.

 KISTI 송중석 박사는 "KISTI가 지난 2005년부터 구축·운영하고 있는 과학기술사이버안전센터는 대규모의 실제 사이버위협 데이터 및 첨단 보안기술・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다"며 "이런 강점을 활용해 실용성이 보장된 사이버 표적공격 조기 탐지 기술 개발이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유엠로직스 남기효 부사장은 "사회이슈 기반 사이버 표적공격에 대한 탐지·예측 솔루션 및 서비스와 위협정보 공유 등은 신규 비즈니스 모델 생성에 따른 파급효과가 매우 클 것"이라며 "최종적으로는 상용화 작업을 거쳐 국내 정보보호 산업 발전 및 글로벌 경쟁력 확보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ys050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